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7225 0592019111256227225 03 0305001 6.0.18-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52927000 1573565346000 related

중기 630만개...기존보다 257만개 늘어난 까닭은?

글자크기

기준을 '사업체'에서 '기업등록부'로 변경...종사자는 1599만명

(지디넷코리아=방은주 기자)2017년 말 기준 우리나라 중소기업은 630만개로 전체 기업의 99.9%를 차지했다. 또 중소기업 종사자는 1599만명으로 전체 기업 종사자(1929만명)의 82.9%로 파악됐다.

12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7년 중소기업 기본 통계'를 발표했다.

이번 통계는 기존과 다른 기준으로 작성됐다. 중기부는 "통계청과 협업해 기존 사업체 단위에서 기업 단위로 변경,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새로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새 기준을 적용한 결과 중소기업 숫자가 무려 257만개가 늘었다. 기존엔 중소기업 숫자를 '사업체'를 기준으로 했다. '사업체'는 재화와 서비스를 생산하는 법적, 제도적 최소 경영단위로 일정한 물리적 장소에서 경제활동을 독립적으로 수행하는 기업체 또는 기업체를 말한다. 기업은 재화와 서비스를 생산하는 법적 단위로 1개 또는 2개 이상의 사업체로 구성돼 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로 발표한 중소기업 통계는 통계청에서 2017년부터 제공하고 있는 '기업등록부를 기준으로 했다.

새 기준을 적용한 결과, 중소기업 숫자가 630만개에 달했다. 기존엔 373만개 였다. 중소기업 종사자수는 큰 변함이 없다. 새 기준으로 1599만명으로 기존 기준(1553만명)과 40만명 정도 차이가 났다.

중기부는 "그동안 중소기업 기본통계는 통계청에서 실시하는 전국 사업체조사 결과를 중기부가 가공해 발표해 왔다"면서 "전국 사업체조사는 물리적 사업장이 있는 사업체만 조사함에 따라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을 영위하는 기업은 통계에서 제외되는 한계가 있었다. 또 사업체 단위로 조사함에 따라 대기업의 소규모 사업체가 중소기업으로 분류되는 문제점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기부는 "이번 신규 통계 작성으로 그동안 사업체 통계에서 제외됐던 물리적 사업장이 없는 전자상거래업, 부동산업 등이 포함돼 우리나라 모든 기업의 현황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면서 "또 기업 단위 중소기업 통계를 생산함으로써 그동안 국제통계 기준과 달라 국제기구 등에 제공하지 못했던 중소기업 통계 제공이 가능해졌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중기부는 사업장이 없는 인터넷 기반 사업체의 증가 추세 등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반영한 포괄적인 신규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일반 현황

2017년 기준 630만개다. 전년보다 21만8000개 증가했다. 전체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9.9%로 전년과 동일하다. 중소기업중 소상공인은 590만 5000개로, 비중이 93.7%다. 전년보다 20만 9000개가 늘었다. 또 소기업은 30만1000개(4.8%)다. 전년보다 4000개가 증가했다. 중기업은 9만3000개(1.5%)로 전년보다 6000개 늘었다. 대기업 소속 기업 등 중소기업 범위를 초과하는 기업은 4801개(0.1%)로 전년보다 282개 많았다.

중소기업 종사자 수는 2017년 기준 1599만 1000명으로 전년보다 35만3000명 늘었다. 비중은 82.9%로 전년보다 0.2%포인트 감소했다. 소상공인 종사자는 853만명(44.2%)으로 전년보다 28만4000명이 늘었다. 소기업 종사자는 853만명(44.2%)으로 전년보다 28만4000명 증가했다. 중기업 종사자는 359만9000명(18.7%)으로 전년보다 11만5000명 늘었다.

업종별 중소기업

업종별로는 도소매업(25.6%)이 가장 높았다. 이어 부동산업(15.5%), 숙박 및 음식점업(12.4%), 운수 및 창고업(9.2%)건설업(10.7%) 순으로 높았다. 정보통신업은 1.7%(10만8455개),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은 3%(18만9296개)였다.

종사자가 많은 중소기업 업종은 제조업이 19.9%로 가장 높았다. 이어 도소매업(19.4%), 건설업(10.7%), 숙박 및 음식점업(10.2%),부동산업(7.5%)순 이였다. 중기 정보통신업 종사자는 43만523명(2.7%)이고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종사자는 68만2779명(4.3%)이였다.

여성기업인 중소기업

2017년 기준 여성경영인 중소기업은 248만 6000개다. 전체 중소기업의 39.5%다. 업종별로 보면 숙박 및 음식점업이 61.6%나 차지, 이 분야가 압도적으로 기업 수가 많았다. 여성경영인 정보통신 기업은 2만4873개였다.

조직형태별 중소기업

2017년 기준 중소기업 중 개인기업은 559만5000개(88.8%)고 법인 기업은 70만5000개(11.2%)다. 개인기업 비중이 높은 업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99%)이다. 반면 정보통신업종(60.2%)은 개인 기업 비중이 낮았다.

종사자 수는 개인기업이 914만4000명(57.2%), 법인기업이 684만8000명(42.8%)였다.

업력별 중소기업

2017년 기준 7년 미만 중소기업은 374만4000개(59.4%)로 전년보다 13만3000개가 늘었다. 종사자 수는 7년 미만이 736만7000명(46.1%)으로 전년보다 11만5000명이 증가했다.

■지역별 중소기업

2017년 기준 수도권 중소기업은 319만4000개로(50.7%) 전년보다 10만9000개가 늘었다. 서울, 경기, 인천 모두 기업 수가 증가했다. 하지만 비중은 서울이 0.4%포인트 감소한 반면 반대로 경기도는 0.4% 포인트 증가했다. 충남, 전남, 제주는 0.1% 포인트 증가한 반면 부산, 광주, 대전, 울산은 0.1%포인트 감소했다.

종사자 수는 수도권이 857만2000명(53.6%)으로 전년보다 22만명이 늘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자료는 통계청 기업등록부를 기반으로 작성대상(폐업기업 제외 등)을 확정한 후, 기업규모별(소상공인, 소기업, 중기업, 범위초과)로 통계를 냈다.

중소기업은 영리목적의 법인기업 이나 개인기업으로 규모기준(매출액 기준, 자산 5천억원 미만)과 독립성(대기업 자회사가 아닐 것)을 모두 충족하는 기업을 말한다. 소기업은 중소기업 범위에 해당하면서 매출규모가 소규모인 기업이다.

소상공인은 소기업 중 상시근로자수가 기준에 부합하는 기업으로 제조업, 광업, 건설업, 운수및창고업은 10명 미만, 이외 업종은 5명 미만을 말한다.

이준희 중소기업정책관은 "합리적인 중소기업 정책 수립을 뒷받침하고 중소기업이 일자리 창출 및 혁신성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실태를 충실히 반영하는 통계적 기반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방은주 기자(ejbang@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