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6925 0032019111256226925 01 01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51705000 1573551712000 related

고민정, '재정 쌓아두면 썩는다' 발언 비판에 "맥락을 봐달라"

글자크기

"홍수나 가뭄에 대비해 곳간 작물 비축…쓸 때는 써야"

"총선 출마, 역량과 시대적 요구 결합돼야…역량 갖춰지지 않았다 생각"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확장재정의 필요성을 설명하고자 '곳간에 있는 작물들을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린다'고 한 자신의 발언을 둘러싼 비판에 "맥락을 봐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늘 언론을 대하다 보니 말은 '이만큼' 했는데 그중에서 의도와 다르게 일부 말만 활용되는 경우도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곳간에 작물을 비축하는 것은 홍수나 가뭄에 대비하려는 것"이라며 "백성이 굶주렸을 때 쓰라고 비축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국제통화기금(IMF) 등은 한국의 재정 여력이 충분해 확장재정을 하라고 하고 외화 보유액도 사상 최대치"라면서 "글로벌 위기에서 한국 경제를 버텨내게 하려면 '쓸 때는 써야 한다'는 의미로 확장재정을 설명하려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외경제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 경제의 건전성을 지키기 위해서는 그간 비축해 놓은 재정을 써야 하고, 그 여력도 충분하다는 점을 내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고 대변인은 전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곳간에 있는 것이 다 바닥나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하는데, 곳간 작물은 계속 쌓아두라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리기 마련"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미래세대를 위해 신중하게 집행해야 하는 재정을 시간이 지나면 부패하는 농작물에 비유한 것은 잘못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고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전반기에 아쉬웠던 점을 묻자 "경제, 일자리는 물론 한반도 평화, 남북관계도 지적하신다"며 "우리 것만 맞다고 생각하지 않고 다른 사람의 목소리를 들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답했다.

고 대변인은 이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할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상황을 점검하고자 부산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김 위원장과 관련한 언급이 없었다는 점을 상기하면서 "그것으로 갈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 대변인은 자신의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정치는 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닌 것 같다"면서 "내게 역량이 있는지, 시대적 요구가 있는지가 결합됐을 때 올바르게 판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개인의 의사를 묻는다면 역량이 갖춰지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