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5159 0032019111256225159 01 01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47346000 1573547427000 related

이총리 "규제특구 7곳 추가지정…지역 산업 활성화 기대"

글자크기

3차 규제자유특구위…"특구 지정 못받은 지역도 컨설팅 등 지원"

연합뉴스

규제자유특구위원회서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7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규제자유특구가 터를 잡기 시작하면 규제를 면제받는 분야의 기업들이 모여들고 지역의 특성을 살린 산업들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3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오늘 상정될 안건으로 7곳의 특구가 지정되면 비수도권의 거의 모든 시·도가 규제자유특구를 갖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렇게 해서 자동차와 조선 같은 주력 제조업에는 혁신기술이 더해지고, 수소나 바이오헬스, 에너지 같은 고부가가치 신산업은 새롭게 펼쳐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 단위로 신기술에 기반을 둔 신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비(非)수도권 지역에 핵심 규제들을 패키지로 완화하기 위해 지정되는 구역이다.

위원회는 지난 7월 23일 7개 시·도에 규제자유특구를 지정한 데 이어 이날 7곳을 추가로 지정한다.

이 총리는 "7월에 지정된 특구는 물론 오늘 새로 지정될 특구도 내년에는 시동 걸리도록 국회 소관 상임위에서 소요 예산이 이미 증액됐다"며 "그 증액 예산이 예결위에서 반영되면 내년 시행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늘까지도 특구를 지정받지 못한 지방도 최단 시일 안에 특구를 지정받도록 컨설팅 등으로 도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는 규제 샌드박스 성과와 관련해 "(올해 들어) 오늘 현재까지 승인된 것이 148건으로 목표(100건)를 초과달성했다"며 "그 가운데서 이미 시장에 출시됐거나 실증에 착수된 것만도 41건이다. 규제 샌드박스를 승인받은 기업들은 이미 1천200억원이 넘는 투자를 유치했다"고 소개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