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3991 0032019111256223991 05 0507003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45493000 1573545497000

양키스, FA 대어 콜·스트라스버그 영입전 가세…류현진에 영향?

글자크기

캐시먼 단장 "훌륭하고 재능있는 선수…두 선수와 이야기 나눌 계획"

연합뉴스

MLB FA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투수 게릿 콜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최고 빅마켓 구단인 뉴욕 양키스가 스토브리그 투수 최대어인 게릿 콜(29)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양키스의 행보에 따라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의 몸값도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은 1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단장 회의가 열리고 있는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에서 현지 취재진과 만나 두 투수 영입에 관심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양키스 브라이언 캐시먼 단장
[AFP=연합뉴스]



캐시먼 단장은 "콜, 스트라스버그는 모두 훌륭하고 재능있는 선수"라며 "우리 구단은 두 선수와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키스는 올 시즌 팀 방어율 4.31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6위로 처졌다.

팀 타율(0.267·4위), 팀 홈런(306개·2위) 등 타격과 비교했을 땐 아쉬움이 남는 성적이다.

마운드가 약했던 양키스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휴스턴에 덜미를 잡히면서 월드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양키스는 내년 시즌을 월드시리즈 우승의 적기로 판단하고 있다. 올 시즌 부상으로 허덕였던 루이스 세베리노와 조던 몽고메리가 돌아와 기존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 제임스 팩스턴, 도밍고 헤르만, J.A.햅과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한다.

여기에 콜, 스트라스버그 중 한 명이라도 합세한다면 확실한 에이스 카드까지 거느릴 수 있다.

캐시먼 단장은 "우리 팀엔 곧 우수한 투수들이 돌아오지만, 전력을 더 끌어올릴 기회가 있다"며 "콜과 스트라스버그는 현명한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