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0912 1182019111256220912 01 0101001 6.0.20-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41078000 1573541114000 related

문 대통령, 2년 반 동안 '349회-5만9841km' 지역 행보

글자크기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 분석... "경제-균형발전 대통령,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대통령"

오마이뉴스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취임한 이후부터 임기 반환점인 올 11월 9일까지 총 349회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유대영 비서관)에서 낸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취임한 이후 2년 반 동안 총 349회 지역을 방문했고, 이는 2.6일에 한 번씩 지역을 방문한 횟수다. 총 349회 지역방문을 이동거리로 환산하면 5만9841km에 해당한다.

문 대통령의 지역 방문은 주로 '지역주도 균형발전'과 '찾아가는 경제',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 '국민의 아픔 위로' 등의 목표나 목적 아래 이루어졌다. 이를 통해 '경제 대통령', '균형발전·자치분권 대통령',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대통령'으로서의 역할에 주력했다는 것이 자치발전비서관실의 평가다.

24조 원대 균형발전 프로젝트로 구체화

'지역주도 균형발전'을 위한 지역방문은 주로 '전국경제투어'라는 이름으로 이루어졌다. 지자체의 발전비전과 전략 발표, 지역경제인 목소리 청취, 지역경제 현장방문 등으로 진행된 전국경제투어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총 11회에 걸쳐 진행됐다. 이를 통해 '지역주도 발전전략'을 모색했다.

자치발전비서관실은 "전국경제투어를 통해, 광역 지자체는 지자체 고유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을 지역 주도로 마련해 시행하게 됐고, 중앙부처도 관련 국가정책을 마련해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의 활력 회복에 기여했다"라고 평가했다. 울산의 글로벌 에너지 허브도시 육성전략과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가 대표적 사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전국경제투어를 계기로 내륙철도(경남),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대전), 한전공대 설립(전남) 등 각 시도별 숙원사업도 해결해 환영 받았다. 지역주도 균형발전의 의지를 드러낸 이러한 행보는 총 23개 24조1000억 원대의 균형발전 프로젝트로 구체화됐다.

대우조선·한화큐셀·SK하이닉스·효성·하림·삼성디스플레이

문 대통령은 취임한 직후인 지난 2017년 6월 21일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역할을 하면 업어주겠다"라고 약속했다. 이를 지키기 위해 기업의 투자가 이루어지거나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지역을 방문해 기업들을 적극 격려했다.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2018년 1월),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1월), 한화큐셀 진천공장(2월),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준공식(10월), 효성의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2019년 8월), 하림 본사와 닭고기 가공공장(8월), 삼성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10월),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2019년 1월),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협약식(2019년7월),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2019년 10월) 등이 '찾아가는 경제' 지역행보의 대표적 사례들이다.

'미래 먹거리'와 '규제혁신'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과 미래 먹거리' 지역방문을 통해서는 먼저 선도형 경제로 전환하기 위해 5G 상용화,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미래 먹거리 육성과 관련한 국가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

4차 산업혁명위원회 출범과 1차회의(2017년 10월), 제2벤처붐 확산전략(2019년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 행사(2019년 4월)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2019년 4월),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선포식(2019년 6월),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선포식(2019년 10월) 등에 참석해 미래 먹거리를 육성하기 위한 국가전략과 비전을 제시한 것이다.

또한 의료기기 규제 혁신, 규제자유특구 발표,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혁심금융비전 선포 등을 통해 '규제혁신'을 국가적 아젠다로 추진했다. 한국경제의 새로운 도전과 혁신을 지속하기 위한 것이었다.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2018년 5월), 의료기기 규제혁신 현장 방문(2018년 7월), 인터넷 전문은행 규제혁신 현장 방문(2018년 8월), 데이터 경제 활성화 규제 혁신(2018년 8월),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2019년 3월), 7대 규제자유특구 발표(2019년 7월) 등이 그러한 사례에 속한다.

'포항지진 현장'에서 '부마민주항쟁 기념식'까지

문 대통령은 국민의 아픔을 위로하거나 국민의 안전을 위해 서해안 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2017년 9월), 포항지진 피해 현장(2017년 11월), 제천 화재 현장(2017년 12월),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병문안(2018년 1월), 밀양 화재 현장 (2018년 1월), 강원도 산불피해 현장(2019년 4월) 등을 찾았다.

건강보험 보장강화('문재인 케어') 관련 현장(2017년 8월), 칠성 시장(2019년 3월), 경북 경주 모내기 현장('19.5.24) 등도 방문해 환자와 상인, 농민 등 국민들의 목소리도 직접 들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그동안 근·현대사에서 외면됐던 '역사적 사건들'의 희생자들을 위로하기 위해 지역을 방문하기도 했다. 6.10민주항쟁 30주년(2017년 6월), 2.28 민주운동기념식(2018년 2월),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2018년 4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2018년 8월), 부마민주항쟁 40주년(2019년 10월) 등에 참석한 것이다.

이러한 행보를 통해 외면 받았던 역사적 사건들의 의미를 강조하고, 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특히 부마민주항쟁은 지난 9월 국가념일로 지정됐고,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마산민주항쟁의 발원지인 경남대에서 열린 40주년 기념식에 직접 참석했다. 4.19혁명과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부마민주항쟁을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으로 기념하기 위해서였다.

"체감도 높은 복지·교육·안전·환경·평화 정책 제시"

자치발전비서관실은 "이와 같은 문 대통령의 지역 현장 행보는 '경제 대통령', '균형발전·자치분권 대통령',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대통령'으로서의 역할에 주력한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자치발전비서관실은 "저성장기조와 주력산업의 위기 상황에 직면하고 있는 지역에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제공해 '경제 대통령'의 모습을 각인시켰고, 시도지사 간담회 등 지자체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의 가치와 정책실천 의지를 높이고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현장에서 구체화했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자치발전 비서관실은 "국정목표인 '국민이 주인인 정부',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실천을 위해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체감도 높은 복지·교육·안전·환경·평화 등 정책을 제시했다"라고 밝혔다.

구영식 기자(ysku@ohmynews.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