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8327 0032019111256218327 05 0507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37418000 1573537436000

멕시코,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승…첫 올림픽 진출 '유력'

글자크기

호주전 3-0 완승…호주는 3패로 올림픽 본선행 사실상 좌절

연합뉴스

멕시코 존스, 선두타자 초구 홈런
(서울=연합뉴스) 멕시코 야구대표팀 조너선 존스가 1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호주와의 경기에서 1회 말 선두 타자 홈런을 치고 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멕시코가 사상 첫 올림픽 야구 본선 진출을 눈앞에 뒀다.

멕시코는 1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호주를 3-0으로 눌렀다.

A조 예선에서 3승으로 1위에 오른 멕시코는 조 2위 미국전에서 얻은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11일 대만을 꺾은 멕시코는 12일 호주마저 제압하며 슈퍼라운드 기준 3승째를 챙겼다.

프리미어12에서는 아메리카 대륙 국가 중 1위에 오른 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넣는다.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아메리칸 대륙 팀은 멕시코와 미국, 둘 뿐이다.

멕시코는 3승을 챙겨, 2패만 당한 미국에 앞섰다. 멕시코가 남은 2경기에서 1승을 추가하거나, 미국이 3경기에서 1패를 당하면 멕시코가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확보한다.

3승 2패 팀이 멕시코와 미국, 둘 뿐이어도 승자승 규정으로 멕시코가 미국에 앞선다. 3승 2패 팀이 3개 이상이 되면 동률 팀간의 득실을 따져 순위를 정한다.

멕시코는 올림픽 야구 본선 무대를 한 번도 밟지 못했다. 하지만 프리미어12에서 연승 행진을 벌이며 도쿄올림픽 출전이 매우 유력해졌다.

반면 C조 예선에서 1위 한국에 패해,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를 시작한 호주는 일본에 이어 멕시코에도 패하며 올림픽 진출 가능성이 매우 희박해졌다.

이날 멕시코는 조너선 존스가 1회 말 선두타자 초구 홈런을 쳐 선취점을 얻었다.

호주는 3회 초 1사 1루에서 로버트 퍼킨스의 좌익수 쪽 2루타 때 1루 주자 대릴 조지가 무리하게 홈으로 파고들다 횡사해 추격 기회를 놓쳤다.

연합뉴스

클라크, 솔로포로 멕시코에 추가점
(서울=연합뉴스) 멕시코 야구대표팀 매슈 클라크(가운데)가 1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호주와의 경기에서 4회 솔로 홈런을 친 뒤 동료와 기뻐하고 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인스타그램 캡처]



멕시코는 4회 매슈 클라크의 우월 솔로포로 추가점을 뽑고, 2사 1루에서 존스의 좌익수 쪽 2루타로 3-0까지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미국 태생으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지 못하고, 미국 마이너리그와 멕시칸리그에서만 뛴 존스는 이날 3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멕시코 선발 에두아르도 베라는 5이닝을 4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챙겼고, 불펜진은 4이닝을 피안타 없이 막았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