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8117 0112019111256218117 03 0303001 6.0.1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37160000 1573537210000 related

상장사 M&A, 절반은 계열사…"지주사 전환 영향"(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금감원 2016~2019년 상반기까지 집계…우리금융지주·현대중공업지주·CJ ENM 출범 등 영향]

지난 3년간 상장사 M&A(인수합병) 10건 중 5건은 계열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롯데지주, 우리금융지주 등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는 대기업들이 늘어나는 등 내부 구조개편에 치중한 기업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2일 금융감독원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상장사 M&A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3년 6개월 간 총 992건의 M&A(분할, 스팩합병 포함)가 발생했고 거래금액은 86조3000억원이었다.

머니투데이

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도별 거래건수는 2016년 277건, 2017년 282건, 2018년 294건, 올해 6월 139건으로 매년 비슷했다. 그러나 거래액은 2016년 23조6000억원에서 2017년 16조7000억원, 지난해 38조7000억원, 올해 상반기 7조3000억원 규모로 연도별 편차가 컸다. 1000억원 미만 M&A가 전체의 84%로 절대 다수를 차지한 가운데, 소수의 메가딜(1조원 이상) 발생 건수에 따라 편차가 발생했다.

지난해의 경우 우리금융지주와 현대중공업지주, 통합 CJ ENM 출범 등으로 계열사 간 지분교환이 활발했고 2016년에는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이 합병해 자기자본 8조 규모의 초대형 증권사 미래에셋대우가 탄생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실제 전체 M&A건 중 그룹 내 구조개편을 의미하는 계열사 대상 M&A는 402건으로 전체(812건, 분할 및 스팩제외)의 절반을 차지했다. 특히 지주사 전환이 활발했던 대기업 집단은 계열사 간 M&A 비중이 76%에 달했다.

그러나 이 기간 해외기업 M&A 비중은 11%에 그쳤다. 2016년 삼성전자가 미국 하만(Harman)을, SK하이닉스가 2017년 일본 도시바 메모리 등을 인수했지만 거래금액이 기업 자산총액의 10%에 못 미쳐 공시 대상이 아니었다. 통계에 잡힌 M&A건으로는 한온시스템의 마그나그룹의 FP&C(차량 동력·변속계 냉각시스템) 인수 정도가 있었다. 벤처기업 등 국내 비계열사 상대 M&A 비중(36%, 금액기준)도 적었다.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외부 비계열사 M&A는 전체의 92%가 주식 양수도의 방법으로 이뤄졌다. 주식 양수도는 당사자 간 계약만 맺으면 되기 때문에 편리하고, 또 지분 전량이 아닌 경영권 확보에 필요한 일부 지분만 취득해도 돼 합병보다 편리하다. 다만 이로 인해 지배주주와 소액주주 이해 상충 가능성이 발생했다.

상장사들은 M&A를 다양한 경영 수단으로 활용하는 모습도 보였다. 인적분할과 공개매수를 병행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66%)하기도 하고, 주식교환을 통한 상장 자회사 지분 100% 확보를 통해 비상장화시키기도 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M&A를 통한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계열사가 아닌 외부기업 대상 M&A가 활성화돼야 한다"며 "계열사 M&A 과정에서 소수주주 권리가 무시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자율적 감시 기능 제고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계열사 합병 등 소수주주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충분한 공시를 하도록 심사를 강화하고, 시장에 영향이 큰 M&A는 집중 모니터링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김소연 기자 nicksy@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