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4274 1072019111256214274 05 0506003 6.0.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27840000 1573535361000

‘무단 퇴근’ 호날두, 최악의 경우 2년 출전 징계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징계 위기에 빠졌다.

유벤투스는 11일(한국 시간)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2라운드엣 AC밀란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유벤투스는 승점 32점으로 인터밀란(승점 31점)을 넘고 선두 질주를 이어가게 됐다.

이 경기에서 호날두는 후반 10분 파울로 디발라와 교체됐다. 호날두와 교체된 디발라는 골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결국 호날두는 사리 감독과 잠시 이야기를 나눈 후 바로 라커룸으로 퇴장했다. 호날두가 욕설을 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스페인 스포츠 신문 ‘아스’에 따르면 호날두는 무단 퇴근으로 인해 세리에A 징계 위기에 놓였다. 악동 카사노는 호날두의 행동을 보고 “경기가 끝나기 전에 떠났다고? 그럴 수 없다. 왜냐하면 도핑 테스트가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카사노는 “나는 2년 징계를 피하기 위해 경기장에 급히 돌아가야만 했었다”며 과거 비슷한 경우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호날두는 카사노와 달리 경기장을 떠난 후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최악의 경우 호날두는 2년 출전 징계를 받을 수도 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