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2100 0562019111256212100 07 0701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24915000 1573524937000

일제 미쓰비시 줄사택 2020년 철거…일부 다른 장소에 복원

글자크기
세계일보

부평2동 삼릉마을 내 ‘미쓰비시 줄사택’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들의 합숙소로 내년에 철거를 앞두고 있다. 인천시 제공


인천 부평구에 자리한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들의 합숙소 ‘미쓰비시 줄사택’이 내년 철거와 함께 일부가 다른 장소에서 복원될 전망이다. 이곳의 지명 ‘삼릉(三菱)’은 일본기업인 미쓰비시의 한자명이다.

인천시 부평구는 미쓰비시 줄사택을 타 공간에서 복원키 위해 기록화 보고서를 만들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해당 주거지는 과거 일본 육군이 관리하는 군수물자 공장인 미쓰비시제강 인천제작소 노동자가 거주했던 곳이다. 대부분은 강제 동원된 것으로 추정, 당시 노동자들의 생활상을 확인할 수 있는 곳이란 평가를 받는다.

부평동에는 최근까지 줄사택 9개 동이 있었으나 이 가운데 3개 동은 주민 공동이용시설과 행정복지센터를 지으려 각각 지난해 12월, 올해 7월 2차례에 걸쳐 허물었다. 또 주차장 조성 계획에 따라 4개 동의 철거가 향후 예정됐으며 이들이 보고서 작성 대상이다.

세계일보

인천시 제공


구는 줄사택의 해체 과정과 건축 부재 등을 기록으로 남기고 역사 고증작업도 벌여 추후 복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다만 구체적 복원 시기나 장소 등은 결정되지 않았다. 미쓰비시 줄사택과 관련해 아픈 역사를 간직한 ‘네거티브 유산’으로의 보존과 개발 간 대립은 수년째 이어져 왔다. 다수 주민들은 지역의 흉물이라며 서둘러 정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부평구 관계자는 "기록화 사업 및 복원 대상지와 시기를 정하는 작업을 동시에 진행할 것이다. 그동안 실측으로 현황도면 등을 만들었다"면서 "아직 후보지 등을 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