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1502 0242019111256211502 01 0102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24359000 1573525457000 related

부산 찾은 文대통령 "신남방정책은 국가발전 핵심 전략"

글자크기

文대통령, '한-아세안 회의' 열리는 부산서 국무회의

최대 외교이벤트 앞두고 성공개최 분위기 띄우기

"아세안과 함께 평화·공동번영 미래 열어야"

"신남방정책은 아세안 국가들과 협력 속 완성"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현장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현장 국무회의를 연 것은 정부 출범 후 세번째다. 문 대통령은 앞서 3·1절을 앞두고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수출 규제 이슈가 한창이던 지난 9월 ‘기술 극일’ 현장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회의를 연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부산에서 국무회의를 연 것은 한-아세안 정상회의 개최가 불과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함이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오는 11월 25일부터 이곳 부산에서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열린다”며 “우리 정부 들어 국내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 다자정상회의이자 한-아세안의 공동 번영을 위한 중요한 외교 행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번 회의가 출범 초부터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이 중간 결실을 맺는 자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외교정책은 두 가지 점에서 과거 정부와 다른 큰 변화를 실천하고 있다”며 “하나는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기존의 4대국 중심 외교에 머물지 않고 아세안 지역과의 외교와 교역관계를 크게 도약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아세안 지역과 외교 확대 노력으로 아세안 10개국 순방,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협정문 타결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정부 출범 직후 처음으로 아세안에 특사를 파견하여 협력 강화 의지를 밝힌 걸 시작으로 올해까지 아세안 10개국 순방을 마쳤다”며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는 외교·경제·인적·문화적 교류 등 모든 면에서 전례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며 사람·상생번영·평화를 핵심 가치로 하는 공동번영의 미래를 여는 기반으로 단단해지고 있다”고 했다.

또 “우리와 아세안 10개국이 모두 참여하고 중국 호주 일본 뉴질랜드까지 포함하는 RCEP 협정문이 타결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RCEP은 세계 인구의 절반, GDP의 1/3, 교역의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메가 FTA”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 발전 전략의 핵심”이라며 “아세안은 세계 어느 지역보다 성장이 빠르고 앞으로 성장 잠재력도 매우 크다. 우리는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번 회의 계기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은 아세안 나라들과의 협력 속에서 완성된다”며 “아세안 각국의 국가발전 전략과 조화를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정신이 이번 특별정상회의의 행사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협력 성과를 통해서도 잘 반영되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아세안의 입장에서 함께 생각할 때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이며 지속가능한 협력의 토대 쌓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교량국가로서의 비전을 다시 꺼냈다.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는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통해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교량국가로 평화 번영을 선도하겠다는 포부가 있다. 이곳 부산은 아세안으로 통하는 바닷길과 항공길이 시작되는 길”이라며 “대륙과 해양을 잇는 부산에서 공동번영과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한국과 아세안의 지혜와 역량이 하나로 모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의 지지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부산 시민들은 물론 국민들께서도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 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응원해주시면서 다채롭게 마련된 부대행사에도 많은 국민들이 참여해 함께 즐겨주길 기대한다”며 이번 행사가 국가적으로 중요한 외교 행사이면서 우리 국민과 아세안 국민의 축제의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