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0457 0352019111256210457 02 0201001 6.0.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22994000 1573719916000 related

베트남서 수수께끼 ‘쥐 사슴’ 30년 만에 재발견

글자크기
[애니멀피플]

올무로 멸종 추정한 세계 최소 발굽 동물, 보전 조처 시급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쥐 크기의 사슴처럼 생겼지만 사슴은 아닌, 세계에서 가장 작은 발굽 동물이 베트남 정글에서 30년 만에 다시 발견됐다. 대량멸종 시대에 잃어버린 종이 돌아와, 보전 조처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자연보전단체인 ‘지구 야생동물 보전’(GWC)는 12일 베트남 남부 생태학연구소와 독일 라이프니츠 동물 및 야생동물 연구소와 함께 베트남 냐짱 근처 저지대 열대림에서 이 동물을 무인카메라로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10년 남베트남에서 4마리가 처음 발견된 이 동물은 1990년 러시아-베트남 탐사대가 사냥 돼 죽은 개체 한 마리를 확인한 것을 끝으로 사라져 이 지역에 성행하는 올무로 멸종한 것으로 여겨졌다. 이 포유류는 머리·목·앞발은 적갈색이고 등은 잿빛, 배는 흰색인 쥐 크기의 소형 유제류로 ‘쥐 사슴’으로 불리지만 사슴과는 다른 계통이다.

안 응고엔 탐사대장은 “무인카메라에 뭐가 찍혔는지 확인하는데 배가 흰 셰브로틴(쥐 사슴)이 찍혀 깜짝 놀랐고 너무 기뻤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라고 이 단체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 발견은 과학저널 ‘네이처 생태학 및 진화’ 최근호에 실렸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이 소형 유제류가 표범, 이리, 비단뱀 등의 포식자뿐 아니라 안남산맥 일대 생물 다양성 핵심지대(핫스폿)를 ‘텅 빈 숲’으로 만들고 있는 광범한 올무 밀렵 때문에 큰 위협을 받고 있다”며 “보전을 위한 조처가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니 롱 이 단체 종 보전 과학자는 “재발견과 이미 시행된 초기 보호조처는 시작일 뿐”이라며 “앞으로 무인카메라로 한 두 개체가 아닌 충분한 개체수를 보유한 한 두 개 서식지를 찾아내 보호와 종 복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쥐 사슴’이 아직 있다는 지역 주민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처음에는 무인카메라 3대, 나중에는 29대를 추가 설치해 5개월에 걸쳐 이 동물의 사진 1881장을 찍었다. 그러나 정확히 개체수가 몇이나 되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An Nguyen et al, Camera-trap evidence that the silver-backed chevrotain Tragulus versicolor remains in the wild in Vietnam, Nature Ecology & Evolution, https://doi.org/10.1038/s41559-019-1027-7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그게 뉴스냐? B급 아니고B딱!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