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7337 0012019111256207337 03 0301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18120000 1573518244000 related

한국 조선업, 10월 수주액과 수주물량 모두 중국 제치고 1위

글자크기
한국 조선업이 10월 수주액과 수주물량 모두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달 한국 조선업 수주 물량(잠정치)은 129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17척)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24% 증가율을 보였다.

올해 월간 기준 수주량이 100만CGT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수주액도 전년 동월 대비 287% 오른 26억달러로 월별 최고 수주액을 기록했다.

한국은 고부가가치 선종을 주력으로 수주하고 있어 수주액은 지난 8월부터 1위를 기록했지만 수주량에서는 중국에 밀렸다.

하지만 지난 10월 연간 최고 실적을 내면서 수주액과 수주량 모두 1위에 올랐다.

지난달 한국은 전세계 조선업 발주 물량 10대 중 8대 이상인 전 세계 발주량(150만CGT)의 86.0%를 수주했다.

특히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척, 초대형컨테이너선 11척 등 고부가가치 선종을 전량 수주했고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도 1척 수주했다.

한국의 올 1∼10월 누적 수주액은 159억7000만달러로 세계 1위를 유지했다. 중국 136억7000만달러, 이탈리아 74억7000만달러, 일본 44억9000만달러 순이었다.

또 수주량은 695만CGT로 전세계 발주량 감소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2% 줄었으나 중국(611만CGT)을 넘어섰다. 1∼9월 수주량은 중국이 1위지만 10월 한국이 1위에 올랐다. 3위는 일본 293만CGT, 4위는 이탈리아 114만CGT로 집계됐다.

수주잔량은 중국 2642만CGT, 한국 2132만CGT, 일본 1191만CGT, 이탈리아 417만CGT 순이었다.

올 1∼10월 누계 기준 한국은 LNG운반선 35척 중 32척, VLCC 21척 중 13척, 초대형컨테이너선 26척 중 16척 등을 수주하며 고부가가치 선종 경쟁에서 우위를 보였다.

한국이 수주하지 못한 LNG운반선, VLCC, 초대형컨테이너선은 대부분 중국, 일본 등의 자국 발주 물량이었다.

올 하반기 내지 내년 초에는 북극 LNG-2와 카타르, 모잠비크, 나이지리아 등 LNG 프로젝트 물량 발주가 예고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을 제치고 7년 만에 1위를 기록한 한국이 2년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한국은 글로벌 수주 경쟁에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대형 LNG 프로젝트 시행 및 국제 환경규제 시행에 따른 친환경선 발주 등으로 한국 수주 실적이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지난달 한국 주력 선종인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이 많이 발주되면서 좋은 실적을 낼 수 있었다”며 “미중 무역분쟁, 환경규제 등으로 관망하던 선주들이 다시 발주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