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6887 0142019111256206887 01 0103001 6.0.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3517447000 1573517438000 related

박지원 의원 "문재인 정부 60점..낙제는 아니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 전반기 국정 운영에 대해 "60점을 주겠다. 낙제는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12일 박 의원은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 국정 성과를 논하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과 함께 잃어버린 남북관계 10년을 청산했다"며 "3번의 남북 정상회담과 세기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두 차례나 열게한 공로를 높이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경제성과에 대해선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 의원은 "(아쉬운 부분은) 민생경제다. 국민은 어렵다고 하는데 (청와대는) 자꾸 경제가 괜찮다고 한다"며 "지방대 출신들, 20대·30대 구직난은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생경제와 청년 실업 문제에 대해 국민들은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는데 (청와대는) 자꾸 좋다고 하니 배신감까지 드는 것 같다"며 "청와대에서 말씀을 조심했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촉발한 인사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인사 문제 역시 성공했다고 볼 수는 없다. 지난 2년 반은 소외 받던 호남 인사에 대해 상당한 폭탄을 내렸다"고 날을 세웠다.

하지만 청와대에서 '탕평 인사'를 강조하며 야권 인사를 등용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데 대해선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박 의원은 "저는 문재인 대통령이 더 성공하도록 앞으로도 협력할 것"이라며 "저의 목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통해 진보 정권 재창출에 제가 할 몫이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협력을 강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