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5338 0512019111256205338 04 04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13028000 1573515830000

경찰이 총쏘자 시위대는 친중인사 방화…홍콩 사실상 내전

글자크기

경찰 실탄 저격 1명 중태 빠지자 시위대 분노

논쟁 벌이던 남성에 인화물질 뿌리고 불 붙여

뉴스1

홍콩의 시위대가 친중인사의 몸에 불을 붙였다. - 트위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송환법 반대 시위로 촉발된 홍콩 사태가 사실상의 내전 상태로 치닫고 있다.

11일 오전 홍콩 경찰이 쏜 실탄에 시위 참가자 2명이 맞아 이 중 한 명이 중태에 빠지자 오후에는 성난 시위대가 친중 성향의 남성 몸에 불을 붙이는 등 홍콩은 지금 사실상 내전상태를 방불케 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11일 낮 12시 53분 홍콩 마안산 지역의 인도교 위에서 시위대가 친중 인사와 언쟁을 벌이던 중 친중 인사의 몸에 휘발유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

친중 성향으로 보이는 한 중년 남성이 시위대에게 "너희는 중국인이 아니다"라고 외쳤다. 그러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우리는 홍콩 사람이다"라고 소리치며 반박했다.

언성이 높아지자 군중 사이에서 검은 옷을 입은 사람이 갑자기 나타나 이 중년 남성에게 휘발유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중년 남성은 곧바로 상의를 벗어던졌고, 불은 수초 만에 꺼졌다. 이 남성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가슴과 팔 등 전신에 2도 화상을 입었다.

앞서 이날 오전 홍콩 경찰은 시위대 2명에게 실탄을 발사했다. 홍콩 경찰은 이날 오전 7시20분께 사이완호의 횡단보도에서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실탄 3발을 발사했고, 두 명이 맞았다. 그 중 1명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11일(현지시간)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경찰관이 시위대를 향헤 실탄을 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시위대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다른 시위대가 다가오자 그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된 현장 상황을 보면 경찰이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이 아니었음에도 경찰은 어떠한 망설임도 없이 시위대에게 총격을 가했다.

이전에도 경찰이 실탄을 발사한 적이 있다. 당시에는 다수의 시위대가 경찰을 포위하고 공격하는 상황이어서 '정당방위'의 여지가 있었다.

그러나 이날 총격은 시위자가 흉기를 휘두르거나 경찰의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이 아니었음에도 이뤄졌다.

이에 따라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날 시내 전역에서 격렬하게 펼쳐졌으며, 급기야 친중인사 방화로까지 이어졌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