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4454 0092019111256204454 01 0101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06000000 1573506026000 related

조국, 정경심 공소장에 이름 등장…검찰, 직접 겨눈다

글자크기

조국 부인 정경심, 14개 혐의 추가 기소

공소장에 조국 언급…공범 명시는 아냐

머잖아 소환예정…검찰 "결정된것 없어"

사모펀드·자녀입시비리 등 연관된 의혹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10.24.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구속기소되면서, 이제는 검찰 수사력이 조 전 장관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주중 조 전 장관이 소환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전날 자본시장법 위반 등 14개 혐의로 정 교수를 구속기소했다. 지난 9월6일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사문서위조)로 정 교수를 처음 재판에 넘긴지 66일만이다.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서에 기재한 11개 혐의를 포함해 3개 혐의를 추가해 정 교수를 기소했다. 하지만 남은 의혹 등 여전히 조사할 부분이 있다고 밝혀, 추가 기소 여지도 남겨뒀다.

특히 정 교수의 공소장에는 조 전 장관의 이름이 기재됐다. 다만 조 전 장관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공범으로 적시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에 따라 조 전 장관 조사가 이뤄진 뒤, 정 교수와의 구체적인 공모관계를 적시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조 전 장관은 정 교수 구속기소 전 검찰에 소환될 것이라는 관측이 높았다. 조 전 장관이 정 교수 혐의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에, 조 전 장관 조사까지 마치고 수사를 마무리할 것이라는 전망이었다.

하지만 정 교수가 구속 이후에도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소환에 불응해 조사가 지연되면서, 조 전 장관 소환도 뒤로 미뤄진 것으로 보인다.

또 압수물 분석과 계좌 추적 등 최근 조 전 장관을 직접 겨냥한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5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실을 압수수색했고, 확보한 관련 자료 등을 분석 중이다. 전직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한 조사에 앞서 혐의 입증을 위한 구체적인 물적·인적 증거 확보를 위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수사를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 등이 일부 기각되는 등 상황도 조사가 늦춰지는 배경이라는 해석도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 이용) 등 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마친 후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2019.10.23.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 일부 혐의와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 교수가 지난해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투자를 받은 2차 전지업체 WFM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차명으로 7억 상당의 주식을 매수한 혐의 등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WFM 주식을 사들인 당일 조 전 장관 계좌에서 수천만원이 이체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여왔다. 이 같은 의혹과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이 이를 알고 있었는지 여부 등을 살펴보고 있으며, 조 전 장관과 정 교수 계좌 일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그 내역을 추적하고 있다.

또 정 교수의 추가 혐의 중 하나인 금융실명법 위반 혐의는 조 전 장관과 직접 연관된 것으로 분석된다. 정 교수는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과 장관직을 수행한 2017년 7월부터 지난 9월께까지 공직자윤리법상 재산등록 및 백지신탁 의무를 피할 목적으로 차명계좌 6개를 이용해 790회에 걸쳐 금융거래를 한 혐의가 적용됐다.

공직자윤리법은 공직자의 주식 등 직접 투자를 금지하고 있으며, 이 경우 주식을 매각하거나 백지신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 교수의 범죄 혐의 관련 내용을 조 전 장관이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는지 여부 등이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은 허위 의혹이 제기된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증명서 발급 과정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심도 받고 있다. 정 교수가 자택 컴퓨터 교체 등 증거를 은닉하는 과정을 방조했다는 의혹 등도 제기됐다.

이 밖에 검찰은 웅동학원 이사를 지낸 조 전 장관이 동생 조모씨가 받고 있는 웅동학원 채용 비리 및 허위 소송 혐의 등과 연루된 부분이 있는지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소환 일정은 아직 결정된 것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소환은 이미 정해진 수순이라는 평가다. 조 전 장관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인다. 그 경우 재판을 통해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akan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