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4289 0292019111256204289 05 0507003 6.0.19-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02940000 1573503022000

“류현진, TEX 유력 영입 후보…3년 5000만 달러 예상” 美매체

글자크기
OSEN

[OSEN=박준형 기자] 류현진. / soul1014@osen.co.kr


[OSEN=길준영 기자] 미국매체 SportDFW가 텍사스 레인저스의 영입 후보로 류현진(32)을 언급했다.

이 매체는 텍사스가 이번 오프시즌에 영입해야할 후보 5명을 소개했다. 텍사스의 취약 포지션인 3루수와 선발 투수들을 꼽았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182⅔이닝)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며 내셔널리그 사이영 상 최종후보 3인에도 포함됐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최근 2시즌 동안 멋진 활약을 펼치며 44경기 선발등판해 평균자책점 2.21을 기록했다. 다만 다음시즌 33세가 되는 나이가 걸림돌이다. 적지 않은 나이는 연봉뿐만 아니라 계약 기간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다수의 구단에 관심을 받고 있다. 따라서 연평균 연봉과 계약기간에 따라 팀을 선택할 것이다. 텍사스가 류현진과 계약하기 위해서는 3년 4500만 달러에서 5000만 달러 정도의 계약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또는 4년차에 바이아웃으로 계약을 포기할 수 있는 클럽 옵션을 넣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SportDFW가 가장 먼저 소개한 선수는 이번 FA 시장 선발투수 최대어로 평가받는 게릿 콜이다. 이 매체는 “콜은 엄청난 계약을 맺을 것으로 보인다. 텍사스도 휴스턴 애스트로스, 뉴욕 양키스, LA 다저스, LA 에인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함께 콜 영입전에 뛰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콜의 게약 규모로는 최소 7년 2억 1000만 달러를 예상했으며 최대 8년 3억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3루수인 조쉬 도날드슨과 앤서니 랜던, 투수 데이빗 프라이스(트레이드) 등을 텍사스의 영입 후보로 꼽았다. 도날드슨은 텍사스의 3루 유망주가 성장할 시간을 벌어줄 최고의 선수로 소개했다. 3루수인 랜던은 이번 FA 야수 최대어다.

프라이스는 소속팀 보스턴 레드삭스가 페이롤을 줄이기 위해 트레이드할 가능성이 있으며, 카드로는 중간 레벨의 유망주 한두 명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