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3814 0562019111256203814 02 0213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73495200000 1573495599000 related

용산구, 23일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가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2019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연다.

용산구는 오는 23일 용산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한국어 교육과정을 수료했거나 지역 내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말하기 대회 주제는 한국의 맛, 멋, 정 등이다. 한국에서 먹어 본 맛있는 음식, 한국에서 만난 고마운 사람, 한국 생활에서 겪은 따뜻한 경험담 등에 관해 이야기하면 된다. 참가자는 미리 원고를 준비해야 한다.

행사 당일 센터는 나라별 전통의상 체험, 다문화 인식개선 캠페인 등 이벤트 부스를 운영한다.

용산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건강가정기본법’과 ‘다문화가족지원법’에 의해 설치된 가족지원사업 전문기관이다. 상명대학교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주요 사업은 부모 역할 지원, 한국어 교육, 다문화 요리 경연대회 등이다. 센터 한국어 교육은 수준별로 주 2회(회당 2시간)씩 50회를 진행한다. 결혼이민자, 중도입국자녀, 외국인 대상이며 올해 연인원 2500명이 교육에 참여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외국인들이 한국 생활에 가장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게 한글을 배우는 것”이라며 “외국인들이 한국 생활을 하면서 느낀 점을 말로 표현하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