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3801 0562019111256203801 03 0301001 6.0.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495200000 1573495552000 related

“2030 고객 잡아라” 보험사, 유튜브에 ‘풍덩’

글자크기

업체들 경쟁적으로 뛰어들어 / 기존 딱딱한 이미지 벗기 위해 / 상품 권유 등 ‘대놓고 마케팅’ 대신 / 먹방 등 친근한 콘텐츠 주로 올려 / 업계 “미래 고객 젊은층 확보 전략”

세계일보

“진짜 맛있으면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아요. 그냥 맛있어요. 식감이 엄청 좋고 찹쌀떡 같아요. 완전 쫀득쫀득해 가지고 입안에서 막 녹아요.”

어디서 많이 들은 문구다. ‘먹방’ 전문채널이라고 생각했다면 틀렸다. 한 생명보험회사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개그우먼 이세영씨가 한 말이다.

최근 보험사들이 경쟁적으로 유튜브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보험은 딱딱하다’는 기존 이미지를 탈피하고자 먹방, 웹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변신을 시도 중이다. 보험산업이 침체기에 접어들면서 보험사들이 이미지 변신을 꾀하고 잠재적 고객인 2030세대를 붙잡기 위해 유튜브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ABL생명은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개그우먼 이세영씨와 함께 ‘ABL생명 고객이 운영하는 맛집, 이세영이 간다’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ABL생명 고객이 운영하는 식당을 찾아가 음식을 맛보고 이를 소개하는 게 주된 내용이다.

세계일보

7분 남짓한 영상에 보험 관련 언급은 단 한 번도 없다. 영상 우측 상단에 붙어 있는 회사명이 없다면 이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로 착각할 정도다.

ABL생명 관계자는 “보험회사라는 다소 어렵고 딱딱한 이미지를 벗고 고객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갈 수 있는 SNS 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유튜브 채널 운용방침을 밝혔다.

라이나생명은 배우 김보성이 출연하는 ‘위로시(詩)대’ 콘텐츠를 유튜브에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다. 위로시대는 거리를 돌아다니며 사람들의 고민을 듣고 그들을 위로해 주는 콘셉트의 영상이다. 따뜻한 위로에 유머가 더해지면서 시청자들로부터 ‘위로가 된다’, ‘힘을 얻고 간다’ 등의 호평을 얻고 있다. 이 영상에도 보험 관련 언급은 없다.

세계일보

한화생명 '건강톡'


한화생명은 자사 유튜브 채널 외에 전문의료콘텐츠채널인 ‘건강톡’을 따로 운영하고 있다. 최근 논란이 된 액상형 전자담배 등 일반인이 관심 있어할 만한 주제를 선정한 뒤 의학지식을 친숙하고 쉽게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의학전문기자와 가정의학과 전문의 등 대중에게 친숙한 의료전문인과 협업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소소한 일상 영상을 올리는 보험사도 있다. 흥국생명은 보험금 심사팀의 일과, 계리팀의 하루 등 직원들의 일상소개식 콘텐츠를 업로드하면서 고객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NH농협생명도 이와 비슷하게 ‘신규직원 채용대비 꿀팁’ 등 자사에 취업하고자 하는 취업준비생들이 솔깃할 만한 콘텐츠를 연이어 내놓았다. KB손해보험은 자사 당구 1인자와 당구 세계 1인자 프레데리크 쿠드롱이 시합을 벌이는 영상을 올려 인기를 끌었다.

보험사들이 선보이는 유튜브 콘텐츠의 주요 특징 중 하나는 상품 가입 권유, 자사 홍보 같은 ‘대놓고 마케팅’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보험은 어렵고 딱딱하다는 이미지를 벗기 위해 장기적 안목에서 유튜브를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유튜브에 익숙한 2030세대를 자연스럽게 흡수함으로써 미래의 잠재적 고객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