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3181 0022019111256203181 03 0301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484524000 1573508859000 related

[라이프 트렌드] 주인님, 부르셨어요? 귀찮은 일 뭐든 시키세요

글자크기

잔일부터 짐 운반까지 척척 대행

1인 가구, 맞벌이 부모 증가 따라

온·오프라인 연계 인력 중개 인기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앱에서 펑 ‘현대판 지니’ 밥은 먹었는데 설거지는 하기 싫고, 꽉 찬 쓰레기를 버리러 가기 귀찮을 때가 누구나 한번쯤 있었을 것이다. 이럴 때 램프를 문지르면 ‘짠~’하고 나타나 소원을 들어주는 지니는 영화 ‘알라딘’에만 있는 걸까. 그런 상상 속 지니가 현실 세계에 왔다(?). 스마트폰 앱을 클릭하면 주인을 도울 ‘현대판 지니’가 달려온다. 귀찮은 잡일은 물론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때 등장해 주인 대신 일을 뚝딱 처리해 준다. ‘귀차니스트’를 위한 시장경제, 이른바 ‘귀차니즘 이코노미’가 일상 속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랐다.

중앙일보

이용자들이 국내 인력 중개 플랫폼에 의뢰하는 서비스들 가운데 녹색어머니 대신교통안전 지도하는 모습. [사진 애니맨]

온라인에서 호출해 오프라인에서 도움을 받는 온·오프라인 연계(O2O) 방식의 인력 중개 플랫폼이 최근 국내외에서 떠오르고 있다. 스마트폰 앱 기반의 인력 중개 플랫폼은 미국 ‘태스크 래빗’, 호주 ‘에어 태스커’, 일본 ‘애니타임즈’ 등이 있다. 국내에선 2016년부터 최근 3년 동안 ‘애니맨’을 비롯해 ‘도와줘’ ‘김집사’ ‘짬짬이서울’ 등의 앱들이 나왔다.

이 앱들은 의뢰인이 온라인을 통해 도움을 요청하면 그 임무를 수행하고 싶은 사람이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서로의 희망 견적(인건비)이 맞으면 거래가 성사된다. 보통 시간당 1만원 안팎이거나 건당 몇 만원씩이다. 일감을 중개해 준 플랫폼 업체는 10% 내외의 수수료를 가져간다.

업계 추산 데이터에 따르면 이 같은 인력 중개 플랫폼 시장은 하루 평균 의뢰 건수가 22만 건에 이르고 건당 평균 비용 1만5000원(수수료 3000원 포함)을 지불하는 등 올해 견적 비용 기준 1조20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중앙일보

이용자들이 국내 인력 중개 플랫폼에 의뢰하는 서비스들 가운데 수도꼭지를 고쳐주는 모습. [사진 애니맨]

중앙일보

이용자들이 국내 인력 중개 플랫폼에 의뢰하는 서비스들 가운데 지방 결혼식에 대신 참석해 축의금을 내주는 모습. [사진 애니맨]





고객은 여성, 헬퍼는 남성 많아



원하는 건 무엇이든 의뢰할 수 있는 만큼 의뢰 유형은 각양각색이다. ‘카페에 가서 아메리카노 3잔을 사다 달라’ ‘여성 구두를 빌려 달라’ ‘벌레를 대신 잡아달라’ ‘남자친구가 아픈데 약국에서 감기약을 사다 달라’ 등 각종 심부름이다. 혼자 사는 여성의 경우 힘을 써야 하는 가구 조립, 무거운 짐 나르기, 원룸 이사, 전구 교체 관련 의뢰도 많다. 특히 ‘녹색 어머니’ 대행은 워킹맘에게 인기다.

때론 임무 수행자는 유명 브랜드의 굿즈 신상품을 사기 위해 의뢰인 대신 줄을 서주기도 하고 의뢰인이 아플 때 병원 진료에 동행해 준다. 한 예로 미국 유명 버거인 쉐이크쉑이 국내에 처음 소개된 2016년 당시 버거를 사려면 2시간 이상 줄을 서야 할 정도였다. 이 때문에 구매 대행 의뢰가 몰렸고 인건비는 1시간당 1만원 이상을 웃돌았다고 한다.

중앙일보

이용자들이 국내 인력 중개 플랫폼에 의뢰하는 서비스들 가운데 반려견 산책시켜 주는 모습. [사진 애니맨]

반려동물을 전문적으로 관리해 주는 플랫폼도 생겼다. 펫시터를 연결해 주는 플랫폼 기업 도그메이트의 경우 지난달 반려견 돌보미 서비스 이용률이 전달보다 20% 증가했다. 김예지 도그메이트 마케팅팀장은 “30대 여성이 주고객”이라며 “의뢰인을 방문해 애완견 훈련·목욕·미용을 대행하거나, 아프거나 나이 든 개만 전문적으로 돌봐주는 등 내년에 맞춤형 서비스로 세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니맨의 경우 의뢰인 가입자는 총 24만 명으로 20대 중반에서 30대 중반 여성이 가장 많다. 지난달 말까지 누적 의뢰 건수는 총 18만 건. 이민규 애니맨 기획팀장은 “헬퍼(애니맨의 임무 수행자) 가입자는 20대 남성이 가장 많지만 의뢰인이 많이 찾는 헬퍼는 생활 노하우가 쌓인 30~50대 남성이 주를 이룬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용자들이 국내 인력 중개 플랫폼에 의뢰하는 서비스들 가운데 사무실에 꽃 배달하는 모습. [사진 애니맨]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분석연구소장은 이 같은 앱 기반 인력 중개 플랫폼 서비스가 내년 ‘편리미엄’ 트렌드를 이끌 것이라고 설명한다. 편리미엄이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결합한 신조어로 가격·품질 못지않게 편리함을 중시하는 소비 성향을 의미한다.

이 소장은 “현대인은 ‘편리함’을 프리미엄 서비스로 누리는 데 기꺼이 지갑을 연다”며 “소비자는 자신의 수요를 바로 바로 해결하고 싶어 해 앱 기반의 공유 플랫폼을 선호한다”고 분석했다. 현재는 단순 심부름, 단기 알바 수준의 의뢰가 많지만 향후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직종으로까지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이 같은 인력 중개 플랫폼이 해결해야 할 숙제도 남아 있다.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임무 수행자의 신원을 플랫폼 업체도 정확히 파악할 수 없다는 것이다. ‘형의 실효 등에 관한 법률’ 제6조에 따라 사기업이 개인의 신원을 조회할 수 없다.



철저한 신원 확인이 최대 과제



애니맨의 경우 ‘헬퍼’ 지원자는 20만 명이 넘는다. 인적사항을 등록한 뒤 본인의 신분증과 실물 사진을 비교 대조해 동일 인물이라고 판단된 경우에 한해 업체가 정식 헬퍼로 인정해 주는데 그 숫자는 4만여 명이다. 하지만 처음부터 사진·신분증을 도용한 경우엔 걸러낼 방법이 없다. 이 때문에 의뢰인이 범죄에 노출될 위험성도 도사린다.

실례로 지난해 6월 인력 중개 플랫폼을 통해 가구 옮기기를 의뢰한 여성에게 범죄 전과자가 매칭돼 의뢰인의 집 안에서 성폭행을 시도했다가 미수에 그친 사건이 발생했다. 이 소장은 “기존 시장경제나 비즈니스 형태와 다른 신종 서비스가 빠른 속도로 나오는 데 반해 법·제도·정책은 트렌드 변화 속도에 따라가지 못할 때가 있다”며 “자칫 위험한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는 소비자의 안전을 지키려면 정부·국회·공공기관이 세심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애니맨은 내년부터 본인 인증 앱 ‘패스’를 통해 인증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 팀장은 “범죄자 중 신상이 공개된 성폭행범에 한해 공식적으로 비교 대조에 활용할 수 있는지 알아보는 중”이라며 “그래도 임무 수행자 자격 요건에 최소한 전과자는 가입을 불허할 수 있도록 법이 개선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게다가 현장에선 의뢰인이 무리한 요구를 추가하거나 임무 수행 중 의뢰인의 물건이 파손되는 등 변수가 생기기도 한다. 임무 수행자가 불친절해 불편했다는 댓글도 적지 않다. 의뢰인이나 임무 수행 지원자는 배상 관련 보험 가입 여부를 확인하고 의뢰 내용과 다른 요구를 하거나, 임무를 불가피하게 수행하지 못할 경우 등 여러 변수에 대해 플랫폼 업체가 정한 내규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역할대행 의뢰도 자주 올라온다. 가령 부모님을 뵈러 갈 때 애인 역할을 대행해 주고 편부모 자녀의 학교 운동회 때 부모 역할을 연기하는 경우다. 하지만 ‘하얀 거짓말’ 차원을 넘어 사칭을 빙자해 상대방에게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줄 경우 중대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점도 명심해야 한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