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92086 0232019111156192086 08 0801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46973415 false true false false 1573449653000 1573449655000

삼성 '갤럭시 폴드' 中 대륙도 반했다…2차 판매도 매진

글자크기

8일 1차 판매 이어 11일 2차 판매도 단시간에 동나

0% 점유율로 고전 중인 삼성, 중국 재도약 발편 마련하나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최대 쇼핑 시즌 광군제를 맞은 중국에서 다시 한번 매진됐다. 1차 판매에 이어 2차 판매까지 초단시간에 완판되면서 중국 폴더블폰 시장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0%대 스마트폰 점유율로 중국에서 고전 중인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를 계기로 반등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11일 삼성전자는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를 통해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시작된 갤럭시 폴드 2차 판매가 물량 소진으로 종료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자체 온라인 스토어뿐 아니라 징둥닷컴 등에서도 갤럭시 폴드는 동이 난 상태다.


지난 8일 1차 판매에서 갖가지 진기록을 쏟아낸 갤럭시 폴드가 다시 한번 저력을 발휘한 것이다. 갤럭시 폴드는 1차 판매 당시 징둥닷컴에서는 2초, 삼성전자 온라인 스토어에서는 5분 만에 완판된 바 있다. 당시 삼성전자가 상하이 난징둥루에 문을 연 플래그십 매장 앞에는 갤럭시 폴드를 구매하기 위한 긴 행렬이 이어지기도 했다.


갤럭시 폴드 2차 판매 물량은 1차 판매(2만대) 때보다 늘어났다고 알려졌다. 광군제는 중국판 블랙 프라이데이로 최대 쇼핑 시즌이라 이때 소비가 집중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또 이날 오후 8시에 갤럭시 폴드를 한 차례 더 판매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0.7%. 게다가 중국에서 출시된 갤럭시 폴드의 가격은 1만5999위안으로 우리나라 돈으로 265만원에 이른다. 그럼에도 갤럭시 폴드가 중국에서 완판 행진을 이어가는 것은 최첨단 혁신제품을 선호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화웨이, 샤오미 등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운 현지 업체에 밀려 고전 중이나 삼성전자 기술력에 대한 중국 소비자의 평가는 여전히 높다고도 해석된다.


현재 중국에서 판매되는 갤럭시 폴드는 4G 모델이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5G 모델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5G, 폴더블과 같은 신기술을 앞세워 중국에서 재기를 도모한다. 시장 정보 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중국 5G폰 시장에서 점유율 29%를 기록하며 54.3%의 비보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