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72394 1022019111056172394 05 0506003 6.0.20-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573363555000 1573363567000

[스포터 리뷰] 에버턴전 이후 '3골 1도움', 손흥민에게 '전화위복' 계기였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충격의 에버턴전' 이후 손흥민은 셰필드 전에서 리그 3호골을 기록했다. 이는 시즌 8호골로 개인통산 124골에도 빛나며 한국인 유럽통산 최다골 기록에도 다시 한 번 경신했다.

토트넘 훗스퍼와 셰필드 유나이티드는 1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에 토트넘은 승점 14점(3승 5무 4패)으로 12위를, 셰필드는 승점 17점(4승 5무 3패)으로 5위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에버턴전에서 큰 충격에 빠졌다. 지난 리그 11R 에버턴 원정(1-1무)에서 손흥민의 무리한 백태클로 안드레 고메스가 발목 골절을 당한 것이다. 손흥민은 머리를 감싸며 상당한 충격에 빠져 있었으며 전적인 책임은 아니지만 가장 큰 원인을 제공했다는 자책감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고메스와 그의 가족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며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한 토트넘의 심리치료사를 통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 고메즈를 위해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다짐을 전했다. 실제로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R 츠르베나 즈베즈다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렸으며 첫번째 골 이후 두 손을 모은 '기도 세리머니'를 보이며 그 뜻을 강조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에버턴 전에서 고메즈의 안전을 위협했다는 이유로 원정 경기 도중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에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홈페이지를 통해 EPL 3경기 출장 정지 징계 소식을 알렸다. 이대로라면 셰필드전을 필두로 웨스트햄전, 본머스 전까지 출전이 불가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의 고의성이 없었다는 데 근거하여 항소했고, 잉글랜드축구협회는 적극적인 분석 이후 이를 받아들이면서 징계를 철회했다.

큰 사고 이후에도 손흥민의 적극적인 사과와 반성, 구단의 적절한 처리 덕분에 오히려 전화위복의 기회가 됐다. 손흥민은 지난 에버턴전 이후로 다시 각성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했던 챔스 원졍 경기에 이어 징계가 철회된 셰필드전에서도 계속해서 득점을 이어갔다. 팀의 부진에도 손흥민의 움직임은 활발했다. 먼저 치고 들어오는 셰필드를 상대로 좌측 수비를 도왔으며 공격라인이 올라갈 때면 적극적으로 나서 골문을 두드렸다. 또한 직접 때리지 못할 경우에는 동료에게 지속적으로 골을 배급했다.

이번 사건을 통해 선수의 끊임없는 자책과 반성, 이에 위로하는 동료와 감독, 그리고 시의적절하게 대처하는 구단 덕분에 어쩌면 추락할 수 있었던 팀의 분위기를 오히려 살릴 수 있다는 교훈을 얻었다. 비록 셰필드전은 무승부로 끝나 선제골의 의미는 그 빛을 바랬지만, 손흥민의 득점포가 다시 가동됐다는 점, 그로 인해 팀의 분위기가 살아났다는 점은 그 어느 때보다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스포라이브 기자단 '스포터 1기' 김예슬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