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7073 0962019111056167073 05 0506001 6.0.17-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2경기 연속골에도 고개 떨군 손흥민 "팀 성적이 안따라와줘서 죄송스럽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런던 | 이동현통신원


[런던=스포츠서울 이동현 통신원]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린 손흥민(토트넘)이 밝게 웃지 못했다. 소속팀의 리그 무승 기간이 길어지면서 그의 얼굴에도 근심이 묻어났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진행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선발출전해 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리그 3호골이자 시즌 8호골이다. 손흥민은 고메스 부상에 따른 충격을 딛고 지난 7일 세르비아 명문 레드스타 베오그라드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데 이어 셰필드전에서 2경기 연속골을 쏘아올렸다.

토트넘은 후반 중반 상대 수비수 크리스 바샴에게 동점골을 내주면서 1-1로 비겼다. 이 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리그 5경기 연속 무승(3무2패)을 이어갔다. 손흥민도 승리를 거두지 못한 경기 결과에 대한 아쉬움으로 인해 어두운 표정으로 경기 직후 믹스트존에 등장했다.

손흥민은 “팀 성적이 원하는대로 안 따라와주다보니 팀원들도 코칭스태프도 책임감을 느끼고 많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아쉽네요. 이런 경기 이기고, 선수들도 마음 편하게 대표팀에 가면 좋을텐데 그런 부분이 안되서 많이 아쉽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 날 경기에서는 수비가 탄탄한 셰필드를 상대로 토트넘이 전반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후반에 손흥민이 중앙으로 이동하면서 토트넘 공격에 활기를 띠었고, 결국 선제골까지 뽑아냈다. 토트넘이 리드를 잡은 직후 VAR(비디오판독시스템)을 통해 셰필드의 동점골이 무산되면서 승리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하지만 바샴에게 동점골을 내주면서 결국 토트넘은 승점 1점을 얻는데 만족해야했다. 손흥민은 이 날 경기의 변곡점에 된 VAR에 대해 “여기까지나 좋은 환경과 완벽한 판정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하지만 그런 것에 신경쓸 때가 아니라 조금 더 경기력에 신경을 써야할 때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