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6173 0722019110956166173 03 0301001 6.0.16-HOTFIX 72 JTBC 0 related

내년부터 금융실명법 개정…'전두환 재산' 새 단서 찾을까

글자크기

전두환 대화 공개…'네가 돈 내줘라' 말만 3번 반복

남은 추징금 1020억원 넘어…세금도 30억 체납

은닉 재산 드러날 경우 추징금 몰수도 속도 낼 듯



[앵커]

전두환 씨가 골프를 치는 모습을 직접 찍은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당시 대화 내용 전체를 공개했습니다. 그 중에서 전씨가 세 차례나 반복해 내뱉은 말이 눈에 띄는데요. 바로 아직 안 낸 천 억이 넘는 추징금과 세금 30억을 난 못 내겠으니 당신이 대신 좀 내달라는 겁니다. 전씨 재산을 더 철저히 추적하라는 국민들 요구가 커지고 있는데 내년부터는 국세청이 전씨의 가족들 재산도 들여다볼 수 있게 돼 새로운 단서를 찾을지 주목됩니다.

먼저 송지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997년 판결로 확정된 전두환 씨의 추징금은 2205억 원, 이 중 내야할 추징금은 아직도 1020억 원, 절반 가까이 남아있습니다.

세금 30억 원도 밀려 있습니다.

당국은 꾸준히 전씨 명의 재산을 환수해왔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전씨가 이른바 '전두환 추징법'에 대해 위헌법률심판을 제기하는 등 각종 소송전으로 맞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과세 당국이 새로운 동력을 얻게 됩니다.

지난달 말 금융실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입니다.

현재 국세청은 체납자 본인의 금융 정보만 동의 없이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앞으론 5000만 원 이상 체납자에 한해 배우자나 친인척 금융 조회도 할 수 있게 됩니다.

이 법은 공포를 거쳐 내년 1월 시행될 예정입니다.

즉 국세청이 전두환 씨 가족과 친인척들 재산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는 겁니다.

[김현준/국세청장 (어제/국회 기재위) : 본인 재산이 아니라 타인 명의로 재산을 은닉한 것을 저희가 끝까지 추적해서…]

국세청 관계자는 "새로 입증할 수 있는 부분이 상당히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은닉 재산이 드러날 경우 추징금 몰수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걸로 보입니다.

이른바 '전두환 추징법'에 따른 몰수 시효는 10년입니다.

그러나 압류 등 추징금 집행이 이뤄지면 그때부터 다시 계산해 자동으로 시효가 늘어납니다.

문제는 전씨가 구순을 앞둔 고령이라는 점입니다.

따라서 추징금 환수를 더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국회방송)

(영상디자인 : 박지혜)

송지혜 기자 , 황현우, 홍여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