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5769 0242019110956165769 05 05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로드FC]김세영, 라이벌 장대영에 접전 끝 판정승

글자크기
이데일리

ROAD FC 페더급 파이터 김세영. 사진=ROAD FC

[여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경기 전부터 뜨거운 신경전을 펼쳤던 동갑내기 라이벌 대결에서 김세영(29·팀코리아)이 장대영(29·병점MMA)을 눌렀다.

김세영은 9일 여수 진남체육관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굽네물 ROAD FC 056’ 제2경기 페더급 매치(65.5kg 이하·5분 2라운드)에서 장대영을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으로 눌렀다.

두 선수는 경기 전부터 SNS 등으로 독설을 주고받으면소 신경전을 펼쳤다. 전날 계체에서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난투극 직전까지 가는 모습을 보였다.

장대영은 “김세영 선수를 보자마자 턱을 부숴버리고 싶어서 할 말을 잃었다”고 도발했고 김세영은 “입 함부로 놀린 죄를 톡톡히 치르도록 해주겠다”고 맞받아쳤다.

경기는 예상대로 치열했다. 장대영이 킥으로 선제공격을 날리면 김세영이 원투 펀치로 반격하는 흐름이 이어졌다.

승부처는 2라운드 초반이었다. 김세영의 펀치가 적중하면서 장대영이 위기에 몰렸다. 마우스피스가 입에서 빠져나올 정도로 충격이 컸다. KO까지 연결하진 못했지만 김세영이 확실히 포인트를 딴 장면이었다.

장대영은 2라운드 막판 체력이 떨어진 김세영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확실한 정타를 날리지 못했다. 판정 결과 김세영의 손이 올라갔다.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이었다.

통산 전적 8승3패를 기록한 김세영은 “열심히 싸웠다”며 “이정영과 1승 1패를 기록했는데 억울해서 다시 한번 싸우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운동과 직장 생활을 병행하느라 체육관 관원들에게 미안했는데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