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5399 0032019110956165399 05 0508003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펠리페 트리플크라운…우리카드, OK저축은행에 혈전 끝 승리(종합)

글자크기

현대건설, 높이 앞세워 테일러 빠진 도로공사 완파

연합뉴스

펠리페, 개인 5번째 트리플크라운
(서울=연합뉴스) 우리카드 외국인 선수 펠리페(왼쪽)가 9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OK저축은행과의 홈경기에서 오픈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우리카드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펠리페 안 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와 나경복, 황경민의 삼각 편대를 가동해 2연패에서 벗어났다.

OK저축은행도 조재성이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했지만, 범실 탓에 시즌 첫 연패를 당했다.

우리카드는 9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2(26-28 26-24 25-21 23-25 15-12)로 꺾었다.

2연패에서 벗어난 우리카드는 승점 12(5승 3패)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삼성화재(승점 12, 4승 3패)에 다승에서 앞서서 3위로 올라섰다.

이날 양 팀은 치열하게 싸웠다.

우리카드는 29점을 올린 펠리페를 중심으로 나경복(20점), 황경민(20점)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며 상대를 위협했다.

펠리페는 서브, 후위 공격, 블로킹을 3개 이상씩 성공하는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이날 펠리페는 서브 3개, 후위 공격 8개, 블로킹 4개를 성공했다.

펠리페의 개인 통산 5번째 트리플크라운이다. 그는 2017-2018시즌 한국전력에서 3번, 2018-2019시즌 1번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OK저축은행 조재성
(서울=연합뉴스) OK저축은행 토종 라이트 조재성이 9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외국인 공격수 레오 안드리치(등록명 레오)가 종아리 부상으로 빠진 OK저축은행은 조재성(33점)과 송명근(26점) 쌍포로 맞섰다.

조재성은 서브 4개, 후위 공격 9개, 블로킹 3개를 성공해 개인 3번째이자 올 시즌 2번째 트

리플크라운을 성공했다.

한 경기에서 두 명이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건, V리그 남자부 역대 3번째다.

토종 선수로만 싸운 OK저축은행이 분전했지만, 외국인과 토종이 조화를 이룬 우리카드가 더 강했다.

특히 승부처 5세트에서는 승부의 추가 우리카드 쪽으로 기울었다.

우리카드는 펠리페의 퀵 오픈으로 5세트 첫 점수를 뽑았고, 나경민의 서브 득점으로 한 걸음 더 달아났다.

2-1에서는 나경복이 후위 공격을 성공하고, 3-2에서는 황경민이 오픈 공격에 이어 블로킹까지 성공해 5-2로 격차를 벌렸다.

OK저축은행도 조재성과 송명근을 앞세워 반격했다.

10-12에서 송명근이, 11-12에서 조재성이 오픈 공격으로 득점해 12-1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우리카드 황경민이 오픈 공격으로 13-12를 만들었고, OK저축은행 조재성이 연거푸 공격 범실을 범했다.

이날 OK저축은행은 범실을 33개나 했다. 우리카드의 범실은 22개였다.

연합뉴스

현대건설 세터 이다영
(서울=연합뉴스) 현대건설 세터 이다영이 9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와의 방문경기에서 상대 진영으로 공을 넘기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22 25-21 27-25)으로 완파했다.

이날 도로공사는 외국인 선수 테일러 쿡과 리시브를 전담하는 문정원이 허리 통증으로 휴식을 취했다.

높이와 수비에서 모두 공백이 생긴 도로공사는 4연패 늪에 빠졌다.

현대건설은 높이를 앞세워 상대를 제압했다. 블로킹에서 현대건설은 11-6으로 앞섰다.

현대건설 외국인 공격수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가 양 팀 합해 최다인 20점을 올렸고,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은 블로킹 3개를 포함해 12득점 했다. 현대건설 신인 센터 이다현도 8점으로 활약했다.

반면 도로공사에서는 하혜진이 18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주포 박정아는 5점에 그쳤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