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5335 0032019110956165335 04 04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블룸버그 출마' 태풍의 눈? 찻잔속 태풍?…트럼프 "실패할 것"(종합)

글자크기

민주 경선구도 출렁…'바이든 대안카드' 부상 여부가 관건

트럼프 "바이든 타격 입히겠지만 잘 못할 것…문제 많다" 조롱

연합뉴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REUTERS/Carlo Allegri/File Photo



(워싱턴·서울 =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이영섭 기자 = 미국의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77) 전 뉴욕시장의 내년 대선 도전이 가시권에 들어오며 민주당 경선 레이스가 출렁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 악재로 타격을 입었음에도 불구, 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본선 대결에서 필승을 장담할 확실한 '대항마'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블룸버그 전 시장이 경선에 뛰어들 경우 어느 정도 파괴력을 보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장 민주당 일부 주자들은 경계감을 표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실패할 것"이라며 깎아내리기에 나섰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2020년 경선 구도 재편을 위협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의 대선 레이스 합류 가능성은 민주당 경선에 충격파를 안겨다 줬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 불출마를 선언했던 블룸버그 전 시장이 경선 시작을 불과 두 달 남기고 출마 쪽으로 선회하면서 일부 민주당 주자들은 판이 흔들릴 것을 우려하며 실망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더 힐은 전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앨라배마주 후보경선에 출마하기 위한 신청서를 조만간 민주당에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날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빅3'…왼쪽부터 샌더스, 바이든, 워런
[AFP=연합뉴스]



'3선 뉴욕시장' 출신의 그의 뒤늦은 합류가 경선 구도의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그의 출마가 현실화할 경우 '태풍의 눈'으로 부상할지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는 미지수이다.

당내 진보 그룹의 '입김'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온건 중도파인 블룸버그 전 시장이 후발주자로서의 한계를 딛고 파이를 키우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오히려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하며 '다크 호스'로서 기존 선두주자들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진보 개혁층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전체 유권자를 놓고 보면 표의 흐름은 다르게 나타나서다. 실제 NYT가 시에나 대학과 공동으로 경합 주 6곳의 바닥 표심을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NYT는 핵심 격전지의 민주당 지지층은 온건한 성향의 대선주자를 선호한다는 의미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왼쪽), 트럼프 대통령 재선 저지 나서나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룸버그 전 시장의 출마 소식에 바이든 전 부통령과 워런 상원의원은 우선은 '환영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경선 초반 승부처인 뉴햄프셔에 출마 신청서를 제출한 후 기자들에게 "마이클은 믿음직한 사람이다. 어떻게 될지 두고 보자"라며 "그가 경선에 참여해도 아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워런 상원의원 역시 트위터로 "(대선) 레이스에 온 것을 환영한다"고 전하며, 자신의 홈페이지에 마련한 '부유세 계산기'를 통해 억만장자인 블룸버그 전 시장이 내야 할 세금 규모를 가늠해볼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워런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진보 성향 주자 진영은 블룸버그 전 시장의 출마를 민주당의 진보적 공약들에 대한 '반발'로 규정하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워런 캠프 측은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부유하고 연고가 탄탄한 이들은 정부가 더는 그들의 요구사항을 맞춰주지 못할 수 있다는 점에서 워런이 대통령 되는 걸 두려워한다"며 "이들은 워런의 당선을 막기 위한 모든 것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더 힐은 보도했다.

연합뉴스

8일 뉴햄프셔 유세에서 연설하는 바이든 전 부통령
[AFP=연합뉴스]



무엇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워런으로부터 선두자리를 위협받고 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안으로서 인정받느냐 여부가 그의 위력 여부를 가늠할 바로미터로 꼽힌다.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선 워런의 추격에 더해 지지층이 겹치는 블룸버그 전 시장의 도전까지 더해지면 '이중고'에 시달리게 되는 셈이다.

실제 블룸버그 전 시장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하락세와 본선 경쟁력 있는 후보 부재 등을 출마 시 명분으로 삼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몬머스 대학의 지난 3월 여론조사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의 지지율은 2%에 그치는 등 그가 기존 선두권 주자들의 지지도를 갉아먹을 수는 있지만, 전체 판을 흔들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고 더 힐은 보도했다.

연합뉴스

지난달 뉴욕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한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AP=연합뉴스]



그의 재산 규모와 뉴욕시장 당시 펼쳤던 강경한 정책은 경선에서 발목을 잡을 만한 요소로 꼽힌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추정 재산 규모는 총 534억달러(약 62조원)로,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올해 집계한 '400대 미국 부자 순위'에서 그는 8위를 차지했다.

그의 출마 소식이 알려지자 민주당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또다른 부자가 선거를 사려 한다'는 비판이 즉시 고개를 들었다.

뉴욕 시장 재임 당시 도입한 '신체 불심검문(Stop and Frisk) 강화'나 '탄산음료 판매 제한' 등 블룸버그표 정책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경찰이 거리에서 임의로 시민들의 몸을 수색할 수 있게 한 이 제도는 결국 흑인 남성만 압도적으로 검문받게 된다며 인종 차별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흑인 유권자들은 민주당에서 중요한 유권자 집단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2001년 뉴욕시장 선거에 공화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2009년에는 무소속 후보로 또 출마하는 등 '철새' 성향도 공격받을 수 있다.

최근 심장마비로 유세를 일시 중단한 샌더스(78) 상원의원보다 겨우 한살 적은 77세의 고령 후보라는 것도 약점으로 거론된다.

연합뉴스

지난달 열린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 토론회에 참석한 워런(오른쪽), 바이든(가운데), 샌더스
[로이터=연합뉴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일단 캘리포니아와 버지니아 등 주요 주에서 예비선거를 동시에 치르는 슈퍼화요일(2020년 3월 3일)이나 그 이후에 예비선거를 치르는 주에서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한다는 전략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보다 앞서 경선을 하는 아이오와, 뉴햄프셔,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롯한 기존 후보들이 이미 오랜 기간 터를 선점해놓은 상황이라 블룸버그 입장에서는 '뒤늦은 입장'으로는 승산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이런 전략이 전통적 경선 레이스와 다른 방식이라고 지적하며, 현실적이지만 위험도 크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8일 애틀란타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여유를 보였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블룸버그 전 시장을 '리틀 마이클'이라는 별칭으로 조롱하며 "그는 잘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러나 그는 실제 바이든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블룸버그 전 시장을 꽤 잘 안다면서 "그에게 잘해 낼 마법은 없다. 리틀 마이클은 실패할 것이다. 그는 많은 돈을 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부 개인적 문제들을 안고 있으며 그 외에도 다른 문제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잘하지 못하겠지만 잘한다면 나도 기쁠 것"이라며 "리틀 마이클은 (본선에서) 가장 붙고 싶은 상대"라고 경쟁우위를 자신했다. 그는 "나는 마이클 블룸버그를 오랫동안 알았다. 그는 과거 트럼프에 대해 좋은 얘기를 많이 했다. 그러나 그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 됐다"고 폄훼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