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4773 0092019110956164773 02 0202001 6.0.16-HOTFIX 9 뉴시스 0 related

"文정부, 노동정책 역주행"…민주노총, 대규모 장외집회

글자크기

"전태일 열사 49주기, 근기법 개악 최선이냐"

노동개악 저지·비정규직 철폐·재벌개혁 요구

민주노총 추산 10만명 운집…국회 향해 행진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서진 수습기자 =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앞둔 민주노총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노동개악 저지를 촉구했다. 2019.11.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김정현·정성원·최서진 수습기자 = 전국 노동자 10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앞둔 9일 서울 여의도에 운집해 비정규직 철폐·노동개악 저지를 향한 의지를 다졌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께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일대에서 '전태일 열사 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1970년 11월13일 청계천 평화시장에서 자신의 몸을 불사른 전태일 열사의 외침이 우리 사회에서 어떻게 이어지고 있는지 돌아볼 때"라며 "근로기준법을 개악하고 노동자는 없어질 직업이라고 악담하는 것이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맞는 우리 사회의 최선이냐"고 개탄했다.

또 "▲노동개악 분쇄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사회공공성 강화 ▲재벌체제 개혁을 하반기 핵심 의제로 두고 국회 환노위가 탄력근로제 개악안 심의에 돌입하거나, 노조법 개악안을 상정하는 즉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무대에 올라 "오늘로 집권 하반기를 시작한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의 정신을 잇겠다더니 탄력근로제 개악안과 노조파괴법으로 노동개악의 운을 띄우며 노동절망 사회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정부는 노동자와 시민이 그리 막강한 힘을 쥐어줬지만 적폐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재벌개혁 등 개혁과제를 방기한 채 좌고우면 노동정책을 좌충우돌로 이어갔고, 끝내는 역주행으로 폭주하고 있다"며 "현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그대로"라고 일갈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성원 수습기자 =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앞둔 민주노총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노동개악 저지를 촉구했다. 2019.11.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우리 민주노총의 대답은 견결한 투쟁 뿐"이라며 "정부와 자본이 탄력근로제·노조법 개악으로 100만 조합원·2000만 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짓밟는다면 즉각적·전면적 총파업 투쟁으로 반격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문 정부가 노동개악과 노동자의 희생을 강행하고도 내년 총선 승리와 정권 재창출을 꿈 꾼다면 민주노총의 전력을 기울인 반격으로 인한 파국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이날 본 대회에 앞서 오후 들어 건설산업연맹, 금속노조, 공무원노조, 전교조, 철도노조 등 11개 사업장 노조가 여의도역 일대와 마포, 청와대 앞 등 서울 곳곳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본 대회 후 현장에 모인 10만여명(주최 측 추산) 조합원과 여의도공원을 돌아 국회의사당으로 향하는 행진을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이날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여의도 일대에 105개 부대를 배치했다.

jo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