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3738 0232019110956163738 02 0201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related

김성태 딸 "KT 채용, 정상적 절차였다고 생각해"…억울함 호소

글자크기

"지원서 봐준 인사팀 직원, 호의인줄"

아시아경제

KT 부정 채용과 관련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뇌물수수 혐의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이 자신의 KT 채용은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며 KT 부정채용 의혹을 부인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8일 오후 열린 김성태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의 뇌물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김 의원의 딸은 "(채용 과정이) 정상적인 절차라고 생각하고 그 과정을 이행했다"며 "이상한 점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KT 스포츠단에서 파견 계약직으로 일하다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최종 합격해 정규직이 됐다.


검찰은 정규직 채용 과정에 김 의원의 딸이 공채 서류 접수 마감 한 달 뒤에 지원서를 이메일로 제출한 점, 인적성 시험 결과가 불합격인데도 통과된 점 등을 들어 채용 과정이 비정상적이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의원 딸은 "2012년 4월께부터 공채를 준비하고 있었으며,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해 친분이 있던 인사팀 직원에게 채용 관련 고민을 털어놓다가 지원서를 봐주겠다는 말에 지원서를 인쇄해 제출했다"며 "그 이후 인사팀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 사무실에서 1년 반 넘게 같이 지냈고 같이 근무하면서 매일 인사하고 밥도 먹고 차도 마셨다"며 "이 정도 호의는 베풀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김 의원 딸은 "언론에서는 내가 정규직 채용 사실을 미리 알았던 것처럼 보도됐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서 재판에서 나에 대해 그렇게 증언한 인사팀장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면서 잠시 울먹였다.


2011년 파견계약직 채용 과정에서는 본인이 인력파견업체에 직접 방문해 이력서를 제출하는 등 구직활동을 하다 특정 파견업체를 거쳐 KT에 취업했다고 김 의원의 딸은 주장했다.


김 의원의 딸은 또 한 스포츠단에서 파견계약직으로 일할 때 번역 등의 업무를 맡았으며 당시 제출한 토익 성적표는 700점대였다고 증언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2012년 국정감사 당시 민주통합당 소속으로 환노위 위원장을 맡았던 신계륜 전 의원이 법정에 나와 김성태 의원을 두둔했다.


신 전 의원은 "당시 국정감사에서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서 전국적으로, 국민적으로 관심이 높은 의제를 중심으로 관련된 인물들만 증인으로 채택했다"며 "당시 이석채 KT 회장은 은수미 의원 외에 증인 채택 요구가 없었다"고 증언했다.


신 전 의원은 "이석채 전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해달라는 요구에 김성태 의원이 나서서 반대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김 의원은 당시 새누리당의 당론에 따라 다수 기업인의 증인채택을 일괄적으로 반대한 것이지 이 전 회장을 특정해서 증인 채택을 무마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