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3534 0042019110956163534 01 0101001 6.0.17-RELEASE 4 YTN 0 related

이르면 다음 주 '통합' 논의 본격화...초반 '삐걱' 조짐은 변수

글자크기

한국당, 이르면 다음주 '보수 통합 추진단' 발족

통합 추진단장에 5선 원유철 내정

황교안 "통합 반드시 성사시켜 총선 승리"

유승민, 황교안과 통화 사실 알려진 데 '불쾌감'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보수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선언한 뒤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와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는 모습입니다.

이르면 다음 주쯤 양측이 공식적인 대화 창구를 구성해 논의를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지만, 논의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아 보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이르면 다음 주쯤 보수 통합 논의가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요?

[기자]
자유한국당에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인 유승민 의원이 전화통화를 했죠.

'대화 창구'를 만들기로 의견을 모았는데 다음 주쯤 '보수 통합 추진단'을 발족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앞서 통합 논의 실무팀 인선에 이어, 추진단장으로 5선의 원유철 의원을 낙점했습니다.

원 의원은 유승민 의원이 과거 새누리당 원내대표 시절에 정책위 의장으로 발을 맞춰본 만큼 통합 논의에 제격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황 대표는 또, 오늘 문재인 정부 반환점을 맞아 발표한 입장문에서 통합을 반드시 성사시켜 총선에서 승리하고, 국민 여러분께 희망을 드리겠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황 대표는 오늘 핵심 지지 기반인 대구와 충청권을 방문해 '공수처법 저지·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를 엽니다.

보수 통합 관련 언급도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당심 잡기를 통해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반발도 누그러뜨리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통합 논의에 걸림돌도 있습니다.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가 아직 한국당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습니다.

특히, 유 의원 측에서는 황 대표와의 통화 사실이 외부로 알려진 것 자체부터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YTN과의 통화에서 탄핵 문제가 언론에 거론된 것에 대해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기존 입장에 전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탄핵을 묻고 가자" 다시 말해 "지금 시점에 탄핵을 논의하지 말자"는 말이 한국당 쪽에서 나왔다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앵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입장도 살펴보죠.

보수 대통합에 대해서 거센 비판을 가하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사이의 보수 통합 움직임에 대해 '국면 전환을 위한 꼼수'라는 입장입니다.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논란 등 잇따른 지도부의 실책을 덮기 위한 의도라는 건데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거세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앞서 민주당도 주류와 비주류, 청년과 여성을 아우른 총선기획단을 구성하고 지난 5일 첫 회의를 열어 본격적인 총선 준비 태세에 돌입했습니다.

기획단은 매주 목요일 오전에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총선 관련 여러 당내 기구의 논의 사항과 일정 등을 챙기게 됩니다.

총선이 하루하루 다가오면서 여야 모두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