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2757 0362019110956162757 02 0201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회삿돈으로 보모 고용’…시몬스침대 대표 검찰 송치

글자크기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삿돈으로 보모를 고용하고 개인 가구를 구매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정호(48) 시몬스 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안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배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안 대표는 2009~2016년 필리핀 국적 여성 2명을 딸의 보모로 고용하고 그 비용을 회사 자금으로 납부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 왔다. 자신의 집에 들여놓을 고급 가구를 회삿돈으로 산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안 대표가 이렇게 사용한 회사 자금이 10억원에 달한다고 보고 있다.

안 대표는 경찰 수사가 본격화하기 전 금액 대부분을 회사에 돌려줬고, 수사 진행과정에서 잔액까지 모두 변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