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2618 0242019110956162618 02 02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르노삼성차 제 3노조 출범…노사 관계 '새 변수'

글자크기

'새미래 노조' 설립돼..고용한 씨 주도

기존 노조 임단협 협상방식 등에 반발

이데일리

르노삼성 부산 공장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르노삼성차에 제3노조가 출범해 향후 노사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9일 부산시와 르노삼성차 등에 따르면 지난달 ‘르노삼성차 새미래 노동조합’이 설립 신고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새미래 노조 조합원 수는 100여 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새미래 노조는 제 1노조 초대 위원장을 지냈던 고용한 위원장 주도로 설립됐다.

현재 르노삼성차 제 1노조는 조합원 1800여 명이 가입한 기업노조다. 제2노조는 민주노총 금속노조로 30~40명 정도의 조합원이 가입해 있다.

새미래 노조는 기업노조가 올해 상반기까지 진행했던 지난해 임단협 협상 방식과 최근 회사의 구조조정에 대한 대응방식 등에 반발해 설립됐다.

최근 르노삼성은 생산물량 감소로 작업량을 줄이고 희망퇴직과 전환배치 등을 추진했다.

지난해 말 금속노조 출신 새 위원장이 기업노조의 위원장이 된 후 기업노조는 사측과 입단협 및 구조조정 협상 과정에서 마찰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노조는 르노삼성차 대표 노조로 사측과 협상해왔으나 이 과정에서 강경노선을 고수하며 파업을 하는 등 사측과 대립해왔다.

새미래 노조는 르노삼성차가 올해 닛산 로그 위탁생산이 종료되고 향후 수출용 신차 배정까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첨예한 노사 갈등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새미래 노조는 조합원 수를 확대해 향후 총회를 열고 공식 지도부를 선출한 후 사측과의 협상에도 일정한 역할을 할 방침이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