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1342 0092019110956161342 02 0204001 6.0.17-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부처 여론조사 반응]부정평가 1위 법무부 "정책수행에 최선"

글자크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법무부가 지난달 정책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부정평가 순위가 18개 부처 중 가장 낮았다. 동시에 긍정 평가 비율도 늘어 속도를 내던 검찰 개혁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둘러싼 의혹 수사로 떠들썩했던 법무부의 상황을 드러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실시한 18개 행정부처 대상 '2019년 10월 대한민국 행정부 정책수행 평가 조사' 결과, 법무부의 정책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전월대비 0.2%p 오른 56%를 기록했다. 이는 18개 부처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다만,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도 올랐다. 긍정평가 비율은 29.6%로 전월 26%에 비해 3.6%p 올랐다. 지난 6월 20.3%에 비해서는 9.3%p나 상승한 수치다.

이에 대해 법무부 관계자는 "법무정책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여론 조사는 조 전 장관 사퇴 전인 10월10일 이뤄졌다. 당시는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던 시점으로 5촌 조카 조모씨가 구속기소되고, 동생 조모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도 했다. 딸과 아들, 부인에 대한 소환도 이뤄졌다.

같은 시기 조 전 장관은 직접 수사 부서 축소, 별건 수사 및 수사 장기화 제한 등 검찰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조 전 장관을 지지하는 측과 반대하는 측은 광화문과 서초동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가기도 했다.

서초동 한 변호사는 "조 전 장관 취임 후 혼란스러웠던 상황을 반영한 결과 같다"며 "검찰 개혁 동력 약화 우려가 있어, 후임 인사가 더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 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최종 1001명이 응답을 완료해 6.5%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kafka@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