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0162 0252019110956160162 09 0901001 6.0.17-RELEASE 25 조선일보 0

[사설] 중령이 장관 제치고 靑에 직보, 軍 아닌 '진급病' 집단

글자크기
일선 부대 중령이 청와대 안보실 1차장에게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북한 선원 송환과 관련한 내용을 직보한 것과 관련, 정경두 국방장관이 경위 조사를 지시했다고 한다. 이렇게 민감하고 중요한 사안을 일선 부대 대대장이 보고 체계를 다 건너뛰고 청와대 간부에 개인적으로 보고하는 휴대폰 문자가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국회에 출석했던 국방장관은 의원들 질의에 "보도를 보고 (송환 사실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군의 기강과 보고 체계 문란이 또 한 번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청와대가 군에 자료 제출이나 협조를 요구할 수 있지만, 현장 지휘관으로부터 장관도 모르는 내용을 직접 보고받는 것은 군 지휘 체계를 흔드는 일이다. 보고 및 명령 체계가 중요하지 않은 조직은 없겠지만 특히 군에서는 국민의 생명과 안위가 달린 문제다. 보고 체계가 무너지면 군이라고 할 수도 없다. 그런데도 우리 군에서는 이런 비상식적 일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사건을 보고받은 안보실 1차장은 지난 7월 국방장관, 합참의장이 참석한 화상회의에서 현장 사단장을 직접 질책하는 월권행위를 하기도 했다.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에 대한 설명을 듣겠다고 불러내면 육군참모총장이 달려나가는 일까지 벌어졌다.

청와대에 줄을 대고 비선 보고를 하는 군인들의 목적은 뻔하다. 인사권을 가진 청와대에 잘 보여 진급하거나 좋은 보직 얻겠다는 것이다. 우리 사회에 군만큼 진급에 목을 매는 조직도 없다. 진급 철이 다가오면 한쪽에서는 인맥을 총동원해 로비하고, 다른 쪽에서는 그 사실을 투서에 담아 뿌리는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한다. 청와대 눈에 들기 위해서라면 3성 장군이 자신이 국회에서 증언한 말을 한 달 만에 180도 뒤집는 일도 한다. 지금 안 보이는 곳에서 얼마나 많은 줄 대기와 비선 보고가 이뤄지고 있겠나. 이런 군이 나라를 어떻게 지키나. 군이 아니라 진급병(病) 걸린 사람들이 모인 것 같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