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59565 0092019110856159565 05 0507001 6.0.17-RELEASE 9 뉴시스 0

[프리미어12]'3연승' 김경문 감독 "슈퍼라운드가 중요, 만족은 없다"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 시작 전 그라운드로 올라오고 있다.2019.11.08.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의 김경문 감독이 예선라운드 3전 전승에 만족하지 않고 슈퍼라운드에 집중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라운드 3차전에서 7-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전 전승을 거둔 한국은 C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11일부터 일본 도쿄돔에서 슈퍼라운드를 치른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후 "홈에서 하는 경기라 꼭 이기고 싶었는데 3연승을 하게 돼 매우 좋다"면서도 "11일부터 하는 슈퍼라운드가 지금보다 중요하다. 일본도 만나게 되고, 더 좋은 경기를 해야한다. 경기가 남았으니 만족하지 않고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표팀에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박병호의 부활이었다. 예선라운드 1~2차전에서 8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박병호는 이날 5회말 적시타를 날리는 등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김경문 감독은 "박병호는 4번타자고, 우리 한국의 자존심이다. 본인이 연습을 열심히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준비를 굉장히 많이 하고 있다"며 "엄청 노력하고 있어 감독 입장에서 더 힘을 줄 수 밖에 없었다. 좋은 안타와 타점이 나와 나도 굉장히 기분이 좋다"고 기뻐했다.

점수차가 벌어지면서 예선라운드 1~2차전에 투입하지 못한 고우석, 하재훈, 이승호 등을 등판시켜 점검한 김경문 감독은 "시즌 때와 비슷했다. 좋은 컨디션으로 좋은 공을 던졌다"고 만족감을 내비쳤다.

문경찬이 아직 등판 기회를 잡지 못한 것에 대해 "경기 상황이 녹록치 않았다. 선수들에게 다 맞출 수는 없으니 이해해달라고 말했다"며 "문경찬도 다음 기회에 꼭 기용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에 패배하면서 슈퍼라운드 진출이 좌절된 쿠바의 미겔 보로토 감독은 "2회부터 한국으로 기세가 넘어갔다. 한국은 디펜딩 챔피언이고 매우 좋은 팀"이라며 "벼랑 끝에 있다는 각오로 임했는데 한국 투수진 공략에 실패했다. 코치진도 도움을 주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이 중남미 국가를 겨냥해 내세운 잠수함 선발 투수 박종훈에 대해서는 "이런 유형이 라틴아메리카, 특히 쿠바에는 생소하다보니 공략에 실패했다"고 완패를 인정했다.

jinxij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