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59146 0012019110856159146 02 0201001 6.0.17-RELEASE 1 경향신문 0 related

검찰,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첫 고발인 조사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에 대한 시민단체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8일 첫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이날 오후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의 안진걸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은 나 원내대표 딸과 아들이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 입시를 치르는 과정에서 이들 대학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지난 9월16일 나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당시 서울대 의대 연구실에서 인턴을 하며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연구포스터 1저자로 등재되는 등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딸의 경우 2011년 대입 과정에서 당초 입시 전형엔 없었던 맞춤 전형이 신설되는 등 혜택을 입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간 이런 의혹을 모두 부인해 왔다.

이날 조사는 고발장이 접수된 지 53일 만에 이뤄졌다. 안 소장은 조사를 받기 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이 마지못해 수사에 착수한 느낌이 든다”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언론과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명수 기자 sms@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