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58211 0722019110856158211 02 0201001 6.0.19-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212960000 1573213090000 related

나경원 자녀 '특혜 의혹'…53일 만에 고발인 첫 조사

글자크기

아들 연구포스터 저자 등재·딸 대입 면접 등 의심



[앵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입시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검찰은 오늘(8일)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를 불러 첫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시민단체들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자녀 입시 건으로 검찰에 처음 고발한 건 지난 9월 16일입니다.

나 원내대표가 딸과 아들이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 입시를 치르는 과정에서 학교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겁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오늘 오후 2시쯤 고발단체 중 하나인 민생경제연구소의 안진걸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고발장이 접수된 지 53일 만입니다.

이들 단체는 나 원내대표 아들이 2014년 미국 고교에 재학하며 서울대 의대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고, 연구포스터 1저자로 등재되는 등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합니다.

나 원내대표 딸은 2011년 대입 면접에서 편의를 받았다는 의심 등을 받고 있습니다.

[안진걸/민생경제연구소장 (대표 고발인) : 아드님이 서울대 연구실 실험실을 무단으로… 우리나라 고등학생은 누구도 사용할 수 없고 사용해본 적도 없는 최고 국립대학교의 연구실 지원까지 받아가면서 몇 주간 이용을 했고…]

이들 단체는 "내용을 입증할 자료들을 최대한 많이 검찰에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아람 기자 , 이주원, 박대권, 이지혜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