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57734 0562019110856157734 01 01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10일 여야 5당대표 초청 만찬

글자크기

여권 관계자 “모친상 조문 답례 차원”/ 꼬인 정국 실타래 풀 계기 될지 주목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들과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후반기 첫날인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찬 회동을 한다.

여권 관계자는 8일 “문 대통령이 모친상 때 여야 대표들이 조문한 것에 대한 답례 차원에서 5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저녁을 하는 방안을 지시했다”며 “어제 강기정 정무수석이 각 당 대표들에게 연락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초청 대상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심상정,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모두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회동하는 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만났던 지난 7월18일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청와대는 이번 회동이 정치적 주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아닌 만큼 편안한 분위기에서 대화할 것이어서 관련 브리핑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를 전후로 여야 관계가 꼬일 대로 꼬인 상황이어서 이를 풀기 위한 다양한 의제들이 회동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22일 국회 시정연설 때에도 야당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한마디씩 뼈 있는 발언을 던지기도 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와 여당이 시급한 과제로 선정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안, 선거제도 개편안과 내년도 정부 예산안 등의 처리 문제가 거론될 수 있다. 오는 22일 자정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가 불거지면 정부·여당과 야당이 팽팽한 긴장구도를 만들 수 있는 현안으로 꼽힌다.

하지만 여야 모두 양보가 어려운 현안인 만큼 문 대통령과 대표 간 대화가 겉돌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만남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특히 제1야당 대표인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경제·안보정책 등 국정 운영 노선 전환, ‘조국 사태’에 대한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하고 공수처 설치 반대 입장 등을 재차 강조할 계획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크게 기대할 만한 것은 없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달중·안병수·곽은산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