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56341 0032019110856156341 04 04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55557569

러·터키 시리아서 3차 공동순찰…러 첫 헬기 투입(종합)

글자크기

러시아군 "헬기로 지상 순찰 엄호"…쿠르드 민병대 철수 감시

연합뉴스

터키·러시아 시리아 북부서 3차 공동순찰 시작
[터키 국방부 제공]



(모스크바·이스탄불=연합뉴스) 유철종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와 터키가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완충지대)에서 3차 공동순찰에 나섰다.

터키 국방부는 8일(현지시간) 러시아와의 합의에 따라 터키·러시아군이 시리아 북부에서 세 번째 공동 지상순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트위터를 통해 "2019년 10월 22일 소치에서 러시아 연방과 맺은 협정의 틀 안에서 러시아·터키군과 무인기가 참여하는 3차 지상 공동 순찰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세 번째 공동순찰은 유프라테스강 동쪽 터키-시리아 접경 지역인 까미슐리와 데릭 사이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시리아 내 러시아분쟁조정센터는 러시아 공중우주군 소속 헬기들이 지상에서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를 순찰하는 러시아 군사경찰들을 엄호하며 첫 공중 순찰을 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헬기들은 앞으로 매일 터키-시리아 국경 지역의 안전지대를 따라 공중 순찰을 벌일 계획이라고 러시아 공중우주군은 설명했다.

공중우주군은 "헬기들이 50~60m 상공을 비행하며 지상에서 안전지대를 순찰하는 러시아 군사경찰을 공중에서 엄호하는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시리아에 파견된 밀(Mi)-24 러시아 공중우주군 헬기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러시아 군사경찰과 터키군은 지난 1일과 5일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에서 두 차례에 걸쳐 공동 순찰을 벌인 바 있다.

양국의 공동 순찰은 지난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 합의 사항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푸틴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2일 러시아 소치에서 연 회담에서 시리아 북동부 지역의 쿠르드 민병대가 23일 정오부터 150시간 이내에 터키와의 국경에서 30km 지대(안전지대) 밖으로 퇴각하기로 한다는 데 합의했다.

150시간이 지난 뒤에는 러시아군과 터키군이 안전지대 내 폭 10km 구간에 대해 공동 순찰을 해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를 확인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또 23일 정오부터 터키의 시리아 내 군사작전 구역 이외의 시리아 영토로 러시아 군사경찰과 시리아 국경수비대를 투입해 치안을 유지하고 쿠르드 민병대의 퇴각을 유도하기로 했다.

터키가 설정한 안전지대는 유프라테스강 동쪽부터 이라크 국경까지 길이 480㎞, 시리아 안쪽으로 폭 30㎞의 긴 직사각형 모양의 지역이다.

터키는 쿠르드족이 거주해온 안전지대에서 쿠르드 민병대가 철수하고 나면 자국 내에 체류 중인 약 360만명의 시리아 난민 가운데 일부를 이곳으로 이주시킬 계획이다.

러시아는 쿠르드 민병대가 이미 안전지대에서 모두 철수했다고 밝혔지만, 터키는 일부가 계속 남아있다고 엇갈리는 주장을 펴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가 지난달 23일 공개한 러-터키 정상회담 합의안 관련 지도. 위쪽 붉은색 터키-시리아 국경선 아래 옅은 푸른색 네모 구간이 터키군 작전 구역. 그 아래 점선이 30km 안전지대 경계선 표시 [러시아 국방부 자료]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