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55290 1112019110856155290 03 0305001 6.0.17-RELEASE 111 서울경제 0 related

삼성 역대 최다 46개·LG 16개...'CES 혁신상' 쓸어담은 韓기업

글자크기

SK매직도 3개 제품 수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0’을 앞두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CES 혁신상’을 휩쓸었다. SK매직도 정수기와 공기청정기 등 3개 제품이 혁신상을 받았다.

8일 업계에 따르면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7일(현지시간)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최고혁신상 3개를 포함해 TV(12개), 오디오(3개), 모니터(2개), 생활가전(9개), 모바일(17개), 반도체(3개) 부문에서 역대 최다인 총 46개의 혁신상을 받았다. TV와 모니터 부문에서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 8K 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이 수상했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갤럭시 노트10+ 5G’가 최고혁신상을 수상했고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 S10 5G’ ‘갤럭시 A70’ ‘갤럭시 A50’ 등이 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도 올레드(OLED) TV가 3관왕에 오르는 등 모두 16개의 ‘CES 혁신상’을 받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최고혁신상을 수상했고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과 디지털 이미지·사진 부문에서 각각 혁신상을 받았다. 스마트폰 부문에서는 ‘G8X 씽큐(ThinQ)’ ‘V50 씽큐’ ‘G8 씽큐’ 등 3종이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매직은 올인원 직수얼음정수기와 모션 공기청정기,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 등 3개 제품이 ‘CES 혁신상’을 받았다. 올인원 직수얼음정수기는 국내 최초로 정수된 물이 흐르는 관을 스테인리스로 바꾸고 아이스룸을 하루에 2번 3시간 동안 자외선(UV) 살균할 수 있도록 한 기술력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SK매직의 한 관계자는 “고객이 원하는 것을 선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앞선 기술력을 적용하고 디자인도 차별화한 게 주효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CES 2020’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김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세대(5G) 등의 혁신 기술로 사람들이 서로 소통하고 일하며 즐기는 방식을 변화시켜 라이프스타일을 혁신하겠다는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재용·이수민기자 jylee@sedaily.com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