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39920 1092019110856139920 03 0301001 6.0.16-HOTFIX 109 KBS 52825821 related

아프리카돼지열병, ‘돼지 확진’ 한 달째…돼지는 ‘잠잠’, 멧돼지는 ‘복병’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난달 9일 국내 농가에서 마지막으로 확진된 후 한 달이 지났습니다. 추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양돈 농장은 내일(9일)이면 '무(無)발병' 한 달을 맞는 겁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금까지 국내 농장에서 경기도 파주 5건, 연천 2건, 김포 2건, 강화 5건 등 총 14차례 발생했습니다.

지난 달 9일 연천에서 14번째로 확진된 후 농장 돼지열병 발병은 한 달째 잠잠한 상태이지만, 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못 하고 있습니다. 접경 지역 야생멧돼지에서 계속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야생멧돼지 감염 확인 건수는 22건으로 사육 돼지의 발생 건수를 앞지른 상태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휩쓸고 간 경기 북부와 인천 등 접경 지역의 양돈 산업은 막대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이번 사태로 살처분 대상에 올랐거나 수매 도축된 돼지는 지난 6일 오후 10시 기준 모두 43만 4천895마리에 달합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어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예방적 매몰처분과 수매, 도태에 참여한 경기와 인천, 강원지역 양돈농가에 경영안정자금 약 53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농가와 축산업 미등록·미허가 농가, ASF 발생 신고를 미뤘거나 신고하지 않은 농가, 매몰처분 명령을 위반하여 처분을 받은 농가는 이번 지원대상에서 제외됩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 (j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