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38471 0532019110856138471 04 0402001 6.0.17-RELEASE 53 노컷뉴스 0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임박 맞아?…관세철폐 딴소리 여전

글자크기

中 상무부 "협상진전에 따라 고율관세 취소키로 합의"

로이터 "단계적 관세철회안에 백악관 내부 강한 반발"

중국 발표에 미 증시 사상최고치…트럼프 "즐겨라"

CBS노컷뉴스 안성용 기자

노컷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EPA 제공/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의 일환으로 상호 단계적 관세철회에 합의했다고 중국이 발표했지만 미국 백악관은 이 합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7일(현지시간) 미중이 합의한 것으로 전해진 상호 단계적 관세철회 방안이 미 백악관에서 격렬한 내부 반대에 직면했다고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 소식통은 관세철회 방안은 지난달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류허 부총리 간 "구두 합의(handshake deal)의 일부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소식통들은 또 "트럼프 행정부 내에 중국에 대한 관세를 철회할 경우 협상에서 미국의 레버리지(지렛대)를 내주는 것인지에 대한 분열(이견)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상무부 가오펑(高峰) 대변인은 7일(중국시간) 주례 브리핑에서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중미) 양국이 1단계 합의에 이른다면 반드시 합의 내용을 바탕으로 동시에 같은 비율로 고율 관세를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중간에 1단계 무역합의에 거의 도달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양측이 관세철회 문제로 신경전을 벌이는 것은 관세가 무역전쟁과 무역협상의 처음과 끝이기 때문이다.

중국은 현재 시행중인 고율 관세를 철회하던가 완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는 반면 미국은 '관세폭탄'을 2,3단계 협상까지 가져가 강력한 협상 무기로 삼으려 하는 상황이다.

중국 상무부 가오펑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중국은 관세에 대한 입장이 일관되고 명확하다. 무역전쟁은 관세로 시작됐다. 관세가 철폐돼야 끝난다"고 강조한 것도 이런 연유에서다.

반면 미국에서는 이달 중으로 예상된 미중 정상간 1단계무역합의 서명이 다음달로 연기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관세철폐 또는 인하 문제를 두고 양측 간에 신경전이 팽팽하게 전개되는 양상이다.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이 기존에 부과했던 관세도 철폐하기로 했다는 중국발 보도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백악관의 격렬한 반대에 직면했다는 소식에 상승폭이 둔화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주식시장이 오늘 크게 오르고 있다"면서 "새로운 기록. 즐겨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관세철폐를 둘러싼 미중간의 엇박자와 이로인한 세계증시의 출렁임을 즐기는 사람은 트럼프 대통령 자신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