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38103 0112019110856138103 02 0204001 6.0.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related

문대통령, 조국사태 후 윤석열 첫 대면…반부패협의회 주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the L]8일 반부패협의회 참석…'조국 수사' 이후 첫 대면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검찰개혁 보고할 듯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 본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19.07.25. pak7130@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참석하면서 '조국 정국' 이후 두 사람의 첫 대면에 이목이 쏠린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소환을 앞둔 검찰 수사와 '윤석열 검찰'에 또다른 변곡점으로 작용할 수 있을 지에 대한 관심이다.

8일 국민권익위원회 등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리는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 관계기관장 자격으로 참석한다. 반부패정책협의회는 법무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검찰총장, 경찰청장이 참석해왔다.

회의 성격상 정책부서가 아닌 기관장인 검찰총장이 대통령에게 별도의 보고를 하는 순서는 마련돼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장관대행을 맡고 있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의 경우 검찰개혁과 관련해 검찰에 대한 감찰 강화 방안 등을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윤 총장은 검찰개혁과 관련해 보고 방안이나 메시지를 준비하라는 주문을 청와대로부터 요청받은 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16일 문 대통령은 김 차관을 청와대로 불러 "검찰이 강력한 자기정화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 직접 보고해 주면 좋겠다"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이와 관련한 개혁방안을 보고받고 법무부와 검찰에 강한 개혁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정부 관계자는 "기관별로 주제 발표를 하게 되는데 대검은 아무래도 정책 부서가 아니니까 윤 총장은 따로 보고나 개별 발언을 하지는 않고 발언을 하더라도 토론에 참여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 안팎에선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과 마주한 가운데 최근 검찰 수사에 대해 직접 언급할 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가족 수사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와 배우자, 동생을 차례로 구속하고 조 전 장관의 소환 조사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와 함께 서울동부지검에서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임 시절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지사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엔 '타다' 기소를 두고 검찰과 청와대, 정부부처 간 불협화음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러한 가운데 윤 총장은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설치를 전격적으로 결정해 다음주 공식 출범시키기로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수사 대상에 오를 가능성을 들며 '조국 수사'와 균형추를 맞추기 위한 포석이란 '정치적 해석'을 제기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 검찰은 정치적 목적은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반부패협의회는 원래 잡혀있던 청와대 일정에 따라 참석하는 것이다"며 "이 회의 참석이 최근의 검찰 상황이나 수사에 어떤 변화나 의미를 가져올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태은 기자 taie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