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18522 0182019110756118522 03 0301001 6.0.17-RELEASE 18 매일경제 52297855 related

경기도 "3기 신도시, 판교 모델로 미래자족형 도시로 개발"

글자크기
매일경제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시공사, LH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미래 자족형 3기 신도시 조성을 위한 TF`가 6일 첫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경기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가 3기 신도시를 주거와 일자리가 결합된 자족형 신도시로 건설하기로 하고 관련 태스크포스(TF)를 본격 가동했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전날 '미래 자족형 3기 신도시 조성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TF는 경기도 21개 부서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시공사, LH 등으로 구성됐다. TF는 100만㎡이상의 대규모 택지 7개소를 대상으로 분야·지구·기관별 주제에 따라 상시 운영하며, 기초단체 의견도 최대한 수용해 논의하기로 했다. 3기 신도시 정책의 사업시행자로서 관련 계획을 주도적으로 수립하고, 중앙·지방·시행자를 아우르는 통합 창구역할도 한다.

TF는 전날 첫 회의를 열어 3기 신도시의 자족기능 강화 모델로 판교테크노밸리 조성 사업 등을 공유하고 퍼스널 모빌리티(1인용 전동이동수단) 활성화, 수소·전기 충전 인프라 마련 등 미래 신 교통수단에 대해 논의했다. 철도·BRT(간선버스급행체계)·버스 등 광역교통수단을 적정 공급하기 위해 중앙 정부와 최대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TF가 확정한 과제는 교통·자족·계획·시행·행정지원·특화 등 16개. TF는 앞으로 해당 과제를 공동 검토하고 구체화 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1·2기 신도시의 문제점을 보완해 3기 신도시가 주택공급 뿐만 아니라 자족기능이 강화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확정한 3기 신도시 중 경기도에는 24만 가구가 공급된다. 경기도는 남양주 '왕숙·왕숙2', 하남 '교산', 과천 '과천 지구'의 10만500가구 사업시행자로서 행정지원을 맡는다. 이 중 교산·과천지구는 경기도시공사가 사업시행자로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