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09497 1092019110756109497 04 0401001 6.0.21-HOTFIX 109 KBS 41634589 false true false false 1573061207000 1573063246000

미국 관세수입 ‘대중 추가관세’로 9월 급증…전년 대비 59%↑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 부과를 시작한 달인 지난 9월의 관세 수입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현지시간) 미국의 지난 9월 관세 수입이 70억 달러(약 8조 1천억 원)로 전달보다 9%, 전년 동기보다 59%나 증가해 기록적 수준이라고 보도했습니다.

9월은 미국이 중국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한 시점입니다.

기존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해오던 트럼프 행정부는 9월 1일부터 나머지 3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가운데 약 1천110억 달러에 대해 15%의 관세 부과를 시작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의 9월 관세 수입 70억 달러 가운데 중국으로부터의 관세 수입이 50억 달러나 됐습니다.

지난 9월까지 최근 1년간 미국의 관세 수입도 700억 달러 이상을 기록, 지난해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하기 전과 비교해 약 두 배 늘어났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컨설팅회사 트레이드 파트너십이 취합한 미 상무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라면서, 관세수입이 미 재무부의 수입으로 들어가지만, 중국 제품을 수입하는 미 기업과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관세가 제품을 수입하는 기업은 물론 기업의 가격 인상으로 인한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태영 기자 (lotte0@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