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98538 0372019110656098538 03 0306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73020375000 1573024064000 related

[헤럴드pic] 분양가 상한제…‘미세먼지 속 압구정동’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분양가 상한제 시행이 중단된 지난 2015년 4월 이후 4년 7개월 만에 민간택지에서도 분양가 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6일 국토교통부가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 선정과 지방·수도권 조정 대상 지역 해제 여부 심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서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은 강남구(개포, 대치, 도곡, 삼성, 압구정, 역삼, 일원, 청담), 서초구(잠원, 반포, 방배, 서초), 송파구(잠실, 가락, 마천, 송파, 신천, 문정, 방이, 오금), 강동구(길, 둔촌), 영등포구(여의도), 마포구(아현), 용산구(한남, 보광), 성동구(성수동 1가)등 총 27개 동이다. 한편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선 대출 규제 등이 적용되는 조정대상지역 해제여부도 논의했다. 논의 결과 경기도 고양시(고양시 삼송택지개발지구, 원흥·지축·향동 공공주택지구, 덕은·킨텍스1단계 도시개발지구 ,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 제외), 남양주시(다산동, 별내동 제외) 일부 지역과 부산시 동래구·수영구·해운대구 전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남산서울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미세먼지 속 마포와 여의도 지역.

babto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