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97833 0032019110656097833 02 02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73019427000 1573019445000 related

부산 전역 부동산 규제 풀려…비정상적 시장 정상화 기대(종합)

글자크기

남아 있던 해운대·수영·동래 등 3개 구 조정지역서 풀려

부산시 "얼어붙었던 부동산 경기 숨통 틔워줄 것"

전문가 "시장 호재, 매수·투자 수요 늘어날 것"

연합뉴스

부산시청
[부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국토교통부가 8일 자로 부산 해운대구와 수영구, 동래구 등 3개 지역을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한다고 6일 발표함에 따라 침체한 지역 부동산 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가 높다.

이날 국토부 발표로 부산의 모든 지역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규제에서 풀렸다.

부산시는 "이번 조정대상지역 전면 해제가 얼어붙은 지역 주택 거래시장과 침체한 부동산 경기에 숨통을 틔워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가 지역 국회의원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정부와 국토부, 국회 등을 방문,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전면 해제를 요구한 게 결실을 보았다"라며 "지역 부동산 경기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부동산 전문가들도 조정지역 전면해제가 지역 부동산 시장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강정규 동의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거래량 위축과 부동산 가격으로 압축되는 비정상적 주택시장이 정상화될 수 있는 충분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부가 지역 부동산 경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인지함에 따라 지역에 차별화된 추가 규제 완화 기대에 투자수요가 늘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택 구입을 미뤄왔던 무주택자도 더 이상 가격하락에 대한 기대 없이 주택 매수에 나서는 경향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래 부동산 서베이 대표는 "해운대, 수영구, 동래구 주택가격이 가파르게 회복될 것"이라며 "연말까지 부산 부동산 경기가 뚜렷하게 회복세를 보인 뒤 내년 이사철에는 주택가격이 크게 상승할 개연성이 높다"고 말했다.

부산 해운대구 한 부동산 중개업소 측은 "2년간 하락세를 보였던 부산 주택가격이 올해 상반기 저점을 찍고 최근 하락세가 둔화한 시점에서 규제가 풀려 부동산 거래 문의가 급증하고 거래량도 늘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부산에서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 방침에 따라 2016년 11월과 2017년 6월 두 차례에 걸쳐 부산진구, 남구, 수영구, 해운대구, 연제구, 동래구, 기장군 등 7개 구·군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다.

연합뉴스

주택매매
[연합뉴스TV 제공]



이후 지역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자 부산시 등이 앞장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해 지난해 8월 기장군이 해제되고 지난해 12월에는 부산진구, 남구, 연제구도 조정대상지역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해운대구와 동래구, 수영구의 3개 구는 여전히 조정대상지역으로 남아 부산시와 지역 국회의원까지 나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했다.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는 분양권 전매가 제한되고, 주택담보대출 비율과 가구당 대출 건수 등도 규제를 받는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60%·총부채상환비율(DTI) 50%를 적용받고 1주택 이상 가구가 주택을 신규로 살 때 주택담보대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