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95386 0432019110656095386 04 0401001 6.0.17-RELEASE 43 SBS 53046500

홍콩 시위 대학생 위독…"경찰, 구급차 진입 막아" 증언도

글자크기
홍콩에서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하려다가 주차장에서 추락한 대학생이 생명이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사고 당시 경찰이 구급차 진입을 막았다는 증언도 나와 큰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홍콩 명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시 홍콩 정관오 지역의 시위 현장에 있던 홍콩과기대학 학생 차우츠록 씨가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하려다가 지상 주차장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졌습니다.

홍콩과기대학은 홍콩 최고의 명문대학으로 꼽힙니다.

영국의 글로벌 대학 평가 기관 THE의 2019년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학 평가에서 4위를 차지했습니다.

차우 씨는 이로 인해 머리에 심각한 손상을 입고 뇌출혈을 일으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습니다.

인근 병원으로 긴급히 이송된 차우 씨는 두 차례에 걸쳐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세는 갈수록 악화해 뇌사 증상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병원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더구나 그가 주차장에서 추락해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경찰이 구급차의 진입을 막았다는 증언까지 나와 거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주차장에 있던 현지 주민 등의 증언에 따르면 오전 1시 무렵 차우 씨가 추락한 후 오전 1시 10분께 응급 구조요원이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차우 씨가 의식을 잃고 많은 피를 흘린 채 바닥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본 응급구조요원은 무전기를 통해 구급차를 급히 보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현지 주민이 들은 바에 따르면 무전을 받은 구급차 운전사는 "경찰이 길을 막고 있어 진입할 방법이 없다. 빙 돌아서 가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구급차는 오전 1시 29분에야 현장에 도착해 차우 씨를 실었고, 1시 41분쯤 현장을 떠났습니다.

추락 후 출혈로 맥박이 급격히 약해지는 상황에서 40분 넘게 병원 이송이 지체된 것입니다.

경찰은 구급차의 진입을 방해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당시 증언과 영상 등을 보면 경찰의 적대적인 태도가 여실히 드러납니다.

현지 주민의 증언에 따르면 응급 구조요원이 차우 씨를 치료할 때 현장에 도착한 폭동 진압 경찰은 그에게 총기를 겨누었고, 구조요원이 "사람을 구하는 게 우선이다"라고 소리치고 나서야 현장을 떠났습니다.

대학생 기자가 찍은 영상을 보면 차우 씨를 실은 구급차 방향으로 경찰이 수차례 최루탄을 발사하기까지 합니다.
김정기 기자(kimmy123@sbs.co.kr)

▶ 프리미어12, 2연패 가자! SBS 단독 중계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