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82283 0252019110656082283 04 0402002 6.0.17-RELEASE 25 조선일보 53046500

시진핑, 홍콩 행정장관에 폭력 강력진압 지시

글자크기

시진핑 "당신을 신뢰" 람 장관 교체설 일축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 "폭력과 혼란을 막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홍콩이 당면한 가장 중요한 임무"라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5일 보도했다. 홍콩 시위가 이날로 150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홍콩 정부에 폭력 시위를 막을 더 강력한 수단을 주문한 것으로 해석됐다. 지난 6월 홍콩 시위가 시작된 후 시 주석이 시위를 직접 거론하고 처리 방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주석은 4일 저녁 상하이 국제 수입 박람회에 참석한 람 장관과 별도 회동했다. 시 주석은 람 장관에게서 홍콩 상황을 보고받고 "(범죄인 인도법) 수정안 풍파(風波)가 벌써 5개월째 계속되고 있다"며 "법에 따라 폭력을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이야말로 대다수 홍콩 시민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다. (이 원칙을) 흔들리지 말고 견지하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질서 회복이 가장 중요한 임무” - 캐리 람(왼쪽) 홍콩 행정장관이 4일 중국 상하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말을 듣고 있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폭력과 혼란을 막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홍콩이 당면한 가장 중요한 임무”라고 말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 주석이 캐리 람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한 언급은 폭도 규정 철회, 시위대 석방 등을 요구해온 시위대와 타협하지 말라는 원칙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이날 회동에는 중국 내 치안을 책임지는 자오커즈(趙克志) 공안부장(장관)도 참석했다.

시 주석은 람 장관 교체설도 일축했다. 시 주석은 "당신(람 장관)과 홍콩 정부는 임무에 충실했고, 정세 안정과 사회 분위기 개선을 위해 매우 고생해 왔다"며 "중앙은 당신을 고도로 신뢰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홍콩 시위가 시작된 후 시 주석이 람 장관을 공식 면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주석은 또 "홍콩 사회의 각계 인사들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방침과 홍콩기본법을 완전하고 정확히 이행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홍콩이 양제(두 체제) 아래 본토와 다른 자유를 누리지만 최근 시위처럼 일국(한 국가)을 부정하는 반중(反中)으로 이어져선 안 된다는 뜻이다. 람 장관은 6일 베이징에서 홍콩·마카오 문제를 담당하는 한정(韓正) 부총리를 만날 예정이다.

중국 지도부는 지난달 31일 끝난 중국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에서 헌법과 홍콩기본법에 의거해 홍콩에 대한 중앙 정부의 통제를 전면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5일 전문(全文)이 공개된 '중국 특색 사회주의제도의 견지와 개선, 국가 통치 시스템·능력 현대화 추진에 관한 중대 결정'은 홍콩에서 국가 안전 유지를 위한 법률·시스템을 마련하고, 홍콩 행정장관이 중앙 정부에 대해 책임지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내 친중(親中) 진영에서는 행정장관이 의회 승인 없이 법령을 시행할 수 있는 긴급법을 확대하자는 주장도 제기됐다. 홍콩 정부가 이 법을 동원해 시위 중 복면을 쓸 수 없도록 했는데 추가 조치를 발동하라는 것이다.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