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81113 0132019110556081113 06 0602001 6.0.19-RELEASE 13 TV리포트 56432827 false true false false 1572958612000 1572958626000 related

‘비스’ 장진희 “25살에 이혼, 12살 딸 있다”... 지주연 “지난해 결혼→이혼” 눈물[콕TV]

글자크기
TV리포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장진희의 싱글맘 고백에서 지주연의 이혼 고백까지. ‘비스’를 통해 다양한 ‘고백’들이 이어졌다.

5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선 장진희 서정희 서동주 지주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진희는 “나는 딸이 있다”라 고백으로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내 주변 사람들은 다 아는데 공식적으로 얘기하는 건 처음이다. 결혼을 했고 아이를 낳았고 이혼을 했다. 딸은 초등학교 5학년 12살이다”고 밝혔다.

“10년 전 25살에 이혼했다. 얘기를 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는 것이 장진희의 설명. 그는 “정말 밝히고 싶었다. 아이가 말한다. ‘내가 왜 엄마 딸인 걸 아무도 몰라?’라고”라 털어놨다.

이어 “연기를 시작한 것도 딸 덕이다. 아이가 내가 일하는 걸 정말 좋아한다. 그때부터 내가 하고 싶은 게 뭘까 생각하게 됐고, 아이의 응원에 힘입어 과감하게 도전하게 됐다”며 지극한 딸 사랑도 전했다.

그는 또 “엄마라는 단어가 내겐 너무 크다. 무조건적인 단어이기에. 나는 딸과 함께하는 인생에 대한 계획이 분명히 있다”라 덧붙이며 강인한 엄마의 면면을 보였다.

TV리포트


배우 지주연은 늦은 이혼고백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내가 작년에 조용히 결혼을 했었다. 굉장히 짧은 시간 안에 이별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스스로 배우로서 성공하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그런 시기에 부모님도 걱정을 하시니 섣부른 선택을 했던 것 같다. 무언가로부터 도피하는 결혼을 한다는 건 자신에 대해서도 상대방에 대해서도 믿음이 없다는 상태가 되더라. 나를 돌아볼 수 있는 큰 계기가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하나 배운 건 세상에 절대라는 건 없다는 거였다. 좋은 일은 당연히 감사하고 평범한 일상도 감사한 거였다. 나쁜 일은 받아들이는 게 인생 같다”고 했다.

TV리포트


이날 서정희는 화려한 미모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서정희는 60대의 절대동안으로 영어학원에 다니던 중 캐스팅돼 광고모델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서정희는 “내가 드라마나 영화 등을 해본 적이 없다. 광고만 찍었다. 그럼에도 많은 분들이 기억을 해주시니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어린 시절부터 빼어난 미모로 이름이 아닌 ‘인형’ ‘미스코리아’ ‘예쁜이’ 등으로 불렸다고.

서정희는 최근 에세이를 집필 중인데 대해 “과거엔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로 책을 냈다면 지금은 내가 살아가는 이야기를 써내려가고 있다. 스스로 경제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정도로 자립했다”고 고백했다.

서정희의 딸 서동주는 미술 전공으로 미국 웨슬리 사립대학에 입학해 MIT 수학 전공으로 졸업한 재원이다.

이후 서동주는 마케팅 전공으로 와튼 스쿨 대학원에 입학, 법대를 거쳐 로펌 변호사로 거듭났다. 그는 “장학금을 준다는 말에 법대를 갔다. 법대생들은 대형로펌에서 인턴을 하며 큰돈을 번다. 하다 보면 재밌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변호사와 미국 변호사의 차이가 뭔가?”란 질문에 “미국 대형로펌의 경우초봉이 19만 달러다. 한국 돈으로 2억 2천이 넘는다. 자기하기 나름이라 50억을 버는 사람도 100억을 버는 사람도 있다”고 답했다.

TV리포트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