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74720 0432019110556074720 04 0401001 6.0.17-RELEASE 43 SBS 53046500

홍콩 시위 150일…'공세적 진압·투쟁 피로'에 기세 한풀 꺾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150일째를 맞는 가운데 경찰의 공세적 시위 진압과 시위 장기화에 따른 피로로 시위의 기세가 한풀 꺾였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홍콩 명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9일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오늘(5일)까지 시위 과정에서 경찰에 체포된 사람은 3천332명에 달합니다.

특히 지난달 5일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 시행 이후 한 달 만에 체포자 수가 급격히 늘어났습니다.

지난 6월 경찰에 체포된 시위자의 수는 97명, 7월에는 211명에 불과했으나, 8월에는 663명, 9월 570명으로 불어나더니 복면금지법이 시행된 지난달에는 체포자의 수가 무려 1천51명에 달했습니다.

복면금지법은 청소년의 시위 참여를 막는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최근 한 달 동안 시위에서 체포된 16세 이하 청소년은 160여 명에 달해 전체 체포자 중 청소년의 비율이 이전보다 더 높아졌습니다.

민주화 요구 시위가 여섯 달째로 접어든 가운데 시위에 참여하는 인원은 갈수록 줄어드는 모습입니다.

이달 들어서도 주말 시위 때마다 시위대가 격렬하게 경찰과 충돌하고 있지만, 시위대 인원은 수천 명 수준에 불과해 이전보다 시위 규모가 확연하게 줄었습니다.

시위의 기세가 꺾인 데는 홍콩 경찰의 공세적인 진압과 시위 장기화에 따른 '투쟁 피로'가 맞물렸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5일 복면금지법 시행과 지난달 말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를 거치면서 홍콩 경찰은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공세적인 진압 작전에 나서고 있습니다.

4중 전회 후 첫 주말 시위인 지난 2일 시위에서 홍콩 경찰은 집회를 개최하자마자 해산에 나섰고,하루 동안 200명이 넘는 시위대를 체포했습니다.

지금껏 대형 쇼핑몰 내 시위에 대해서는 대응을 자제하던 경찰은 지난 주말 시위 때는 홍콩 내 6개 쇼핑몰에 전격적으로 진입해 대규모 검거 작전을 펼쳤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어젯밤 전격적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면서 향후 홍콩 정부는 더욱 강경한 시위 진압책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시 주석이 람 장관에 대한 신임을 확인하면서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니 절대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회동에 자오커즈 국무위원 겸 공안부장이 동석한 것은 주목할 만합니다.

중국 공안 부문을 총책임지는 자오 부장이 동석한 것은 시 주석이 지난 9월 11일 호얏셍 마카오 신임 행정장관을 만나 일국양제를 강조할 때 이후 두 번째입니다.

이는 시 주석이 홍콩, 마카오 등 일국양제 지역의 혼란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4중 전회 직후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특별행정구에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제도를 완비할 것"이라고 천명했다는 점에서 시위에 동조한 국가보안법 재추진, 민족주의 교육 강화 등을 추진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됩니다.

하지만, 중국 중앙정부와 홍콩 정부가 강경 일변도로 대응할 경우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시위 인원의 감소로 과격 시위대만 남게 되면 '외로운 늑대' 식 공격을 감행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지난달 홍콩 시위 현장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조종하는 사제폭탄이 터지고, 한 경찰관이 시위자의 커터칼에 베여 목에 상처를 입었는데, 과격 시위대가 이 같은 외로운 늑대식 공격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홍콩의 범민주 진영은 시위대에 대한 강경 진압만을 고수할 경우 홍콩의 미래를 책임질 젊은 세대를 잃게 될 것이라며 이들과의 대화와 민주화 제도 개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희준 기자(yoohj@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내가 보낸 영상이 SBS 뉴스로! 제보하기 '클릭'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